마랴의 오늘 그리고 내일

오늘을 열심히 살아 내일을 함께 하고 싶습니다.

13 2021년 02월

13

나 그리고(사진집)/사물 그리고 나 21년 설 차례상 차리기

이번 설 전 주는 어찌나 정신이 없던지 미리미리 해두어야 하는 일을 하나도 하지 못하고 그냥 설 전전날을 맞이했다. 과일,고기 등을 하나로 마트 문닫기 한 시간 전에 가서 부랴부랴 사들고 왔다. 설 전날 오전에도 사무실에 약속이 하나 잡혀 있어서 오후 세 시가 다되어서 준비를 시작했다. 믿는 구석이라고는 우리집엔 일손이 많다는 것!!! 나물들 완성하자마자 아들 셋을 풀 가동시켜 전을 부치고 생선을 구웠다. 아들들 솜씨로 평소보다 두툼한 전유어와 심심한 새우전, 파만 기다란 산적꽂이가 완성되었다. 평소에는 마트에서 파는 동그랑땡을 사다 부쳤는데 돼지고기 간 것,양파 다진 것,두부 한 모 짠 것,당근과 파,마늘 다진 것을 넣고 후추,참기름 넣고 반죽해서 부쳐 보니 더 맛났다. 그 반죽으로 호박전도 부치고 깻..

15 2021년 01월

15

나 그리고(사진집)/사물 그리고 나 1월 제사상 차리기

이젠 두번째가 된 제사상 차리기 첫 해보다 훨씬 수월하게 준비한 제사상이다. 생선과 해물들은 진주에서 어머님께서 장보셔서 택배로 보내주셨고 나머지 과일과 강정들은 하나로 마트에서 이틀전에 구입했다. 제사상 준비하다 잠깐 일보러 나갔다 왔더니 큰아들이 떡과 강정,약과를 예쁘게 쌓아 두었다. 아이들이 큰아들 더러 건축학과라서 다르다며 한 마디씩 한다. 지방은 국문학과 다니는 둘째 아들이 예식서 펼쳐서 조심스럽게 써내려갔고 제사상이 거의 준비되었을 때 짠하고 나타난 남편은 아들들에게 이것저것 시키더니 뒷전으로 물러나 있었다. 준비하면서 제일 애먹은 나물. 일단 맛이 들라고 하루 전에 무치고 볶고 졸였던 나물들이 작년과 같이 맛이 안 났다. 나름 맛있으라고 어머님처럼 조개를 다져서 육수를 만들어 무칠 때 볶을 ..

23 2019년 06월

23

20 2019년 06월

20

14 2019년 01월

14

17 2018년 11월

17

19 2018년 10월

19

08 2018년 10월

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