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랴의 오늘 그리고 내일

오늘을 열심히 살아 내일을 함께 하고 싶습니다.

22 2021년 02월

22

바느질/바느질 자수실 보관용 보빈 만들기

수놓은 걸 본 언니가 어떻게 하는 거냐며 하고 싶다고 하길래 생일 선물로 준 프랑스 자수 기본 도구 세트 그리고 천가게에서 구입한 프랑스 자수 패키지 중에 하나를 더불어 선물함. 그러고 보니 몇 년 전 동네 깊숙한 길에서 십자수 가게가 문을 닫는다며 싸게 판다는 프랑스 자수실을 마구잡이로 구입했던 게 생각 남. 이 실들이 비닐봉지에 담긴 채 몇 년을 묵고 있었다. 정리를 해두어야 없는 색실이 뭔지 알수 있고 심심해서 수놓을 때 수놓기도 쉬울 것 같아 정리하기로 결심. 보빈 세트가 25개에 1천원인데 그냥 만들자 싶어 딱딱한 종이를 찾아보니 두유 박스가 눈에 들어왔다. 가로 3.5센티미터 세로 4센티미터 실을 보관해두면 다 쓰고 다시 실을 감을 확률이 얼마나 될까싶어 그냥 종이로 만들기로. 다음 만들 때는..

08 2021년 02월

08

바느질/바느질 내맘대로 수놓기2 - 노란 장미 느낌으로

인스타그램에서 장미수를 놓은 게 있길래 대충 따라해본 수. 제대로 하려면 본도 뜨고 지정된 색깔실로 해야하지만 어차피 내맘대로 놓는 것이라 느낌가는 대로 손 가는 대로 나중에 마음에 안 들면 더 추가해서 놓거나 하면 되는 진짜 내맘대로 수놓기. 중학교,고등학교 시절 가정시간,가사시간에 배웠던 것들이 이렇게 사십 년 가까운 세월이 지나서 무료한 시간 내게 낙이 되고 즐거움이 될줄이야. 수놓을 천이 마감이 안 되어 있는 것이라 한 번 접어서 상침질. 조각보 일일수업에서 이렇게 세 번씩 떼어서 홈질하는 걸 상침질이라고 했던 것 같다. 멀리서 보면 그냥 홈질인 것 같긴하다. 학교 다닐 때 결코 잘 하지 못했던 수놓기. 지금도 마찬가지이지만 그래도 수놓인 덮개가 하나 나왔다.

07 2021년 02월

07

바느질/장식 소품 말린 장미

지난 겨울 선물 받았던 장미들 물꽂이해서 실컷 봤는데 일이주일 지나니 고개를 숙이며 더 이상 피어나질 않아 선반에 거꾸로 매달아 테잎으로 붙여 놓았었다. 장미의 종류도 상상을 초월할 정도로 많아서 제각각 그 이름을 외우기도 힘들다고 한다. 줄기를 짧게 잘라 사각 나무 접시에 담아 두었다. 꽃잎 떨어진 것도 아까워서 모아두었다. 다홍 오렌지빛 장미였는데 마르고 나니 또 다른 질감과 색감이다. 장미 그림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꽃잎이 뒤로 살짝 말린 장미. 젊었을 때는 장미보다는 프리지아나 카라 이런 꽃이 좋더니 나이를 먹으니 장미,백합이 먼저 눈에 들어온다.

19 2018년 11월

19

03 2018년 05월

03

03 2018년 04월

03

21 2018년 02월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