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랴의 오늘 그리고 내일

오늘을 열심히 살아 내일을 함께 하고 싶습니다.

22 2021년 02월

22

바느질/바느질 자수실 보관용 보빈 만들기

수놓은 걸 본 언니가 어떻게 하는 거냐며 하고 싶다고 하길래 생일 선물로 준 프랑스 자수 기본 도구 세트 그리고 천가게에서 구입한 프랑스 자수 패키지 중에 하나를 더불어 선물함. 그러고 보니 몇 년 전 동네 깊숙한 길에서 십자수 가게가 문을 닫는다며 싸게 판다는 프랑스 자수실을 마구잡이로 구입했던 게 생각 남. 이 실들이 비닐봉지에 담긴 채 몇 년을 묵고 있었다. 정리를 해두어야 없는 색실이 뭔지 알수 있고 심심해서 수놓을 때 수놓기도 쉬울 것 같아 정리하기로 결심. 보빈 세트가 25개에 1천원인데 그냥 만들자 싶어 딱딱한 종이를 찾아보니 두유 박스가 눈에 들어왔다. 가로 3.5센티미터 세로 4센티미터 실을 보관해두면 다 쓰고 다시 실을 감을 확률이 얼마나 될까싶어 그냥 종이로 만들기로. 다음 만들 때는..

08 2021년 02월

08

바느질/바느질 내맘대로 수놓기2 - 노란 장미 느낌으로

인스타그램에서 장미수를 놓은 게 있길래 대충 따라해본 수. 제대로 하려면 본도 뜨고 지정된 색깔실로 해야하지만 어차피 내맘대로 놓는 것이라 느낌가는 대로 손 가는 대로 나중에 마음에 안 들면 더 추가해서 놓거나 하면 되는 진짜 내맘대로 수놓기. 중학교,고등학교 시절 가정시간,가사시간에 배웠던 것들이 이렇게 사십 년 가까운 세월이 지나서 무료한 시간 내게 낙이 되고 즐거움이 될줄이야. 수놓을 천이 마감이 안 되어 있는 것이라 한 번 접어서 상침질. 조각보 일일수업에서 이렇게 세 번씩 떼어서 홈질하는 걸 상침질이라고 했던 것 같다. 멀리서 보면 그냥 홈질인 것 같긴하다. 학교 다닐 때 결코 잘 하지 못했던 수놓기. 지금도 마찬가지이지만 그래도 수놓인 덮개가 하나 나왔다.

03 2018년 04월

03

21 2015년 04월

21

29 2013년 01월

29

29 2013년 01월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