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재님의 뜨락

동사모 2010. 12. 16. 03:40

도시는 거리를 가지고 있다.

그 거리의 모퉁이를 돌다보면 문득 작은 공원들을 만난다.

좁은 주택가 한가운데에 자리 잡은 어린이 놀이터를 볼 때면, 머릿속은 반짝 반딧불이 켜진다.

오후의 그늘 아래 놀이터에 가득할 어린이들의 웃음이 떠오르기 때문이다.

 

공원은 그 도시의 쉼표이다.

 여행지에서 만난 공원은 더욱 그런 느낌을 강하게 준다. 새로운 도시의 매력에 푹 빠져들었지만,

곧 지치고 만 여행자에게 공원은 어머니의 품과 같은 존재이다.

 

뉴욕의 도심공원 센트럴 파크에서 만난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동상은

잠시 어린 시절 읽었던 동화의 한 장면을 연상시키면서 낯선 도시의 하루를 따뜻하고 친근하게 만들어 주었다.

갑자기 첨단의 거대한 도시가 사람의 거리로 다가오는 순간이다.

자연을 통한 휴식과 명상, 책을 읽거나 무선 인터넷으로 노트북을 쓸 수 있는 리딩존(Leading Zone),

강아지들을 맘껏 풀어 놓을 수 있는 독존(Dog Zone)에 이르기까지 도심공원은 다양한 모습으로

그 사회의 취향과 생활문화의 한단면을 보여준다.

 

비슷한 시설의 도심공원으로의 변신은 어려운 일일까?

아들이 공원에서 친구들과 거대한 윷을 들고 뛰는 모습, 늦은 시간에도 불 켜진 나무 아래에서 책을 읽을 수 있는

 낭만을 추억으로 간직하기에는 우린 너무 멀리 있는 걸까?

 

또 이런 상상을 해본다.

어린이들이 여럿 모여서 손바닥을 눌러야만 돌아가면서 음악을 들려주는 거대한 팽이공원이 있는 것은 어떨까?

오색으로 칠해진 거대한 팽이의 주변에서 흥겹게 팽이를 돌리는 아들과 딸의 모습을 볼 수 있기를 꿈꾸는 건 몽상일까?

 

전통놀이의 하나인 윷놀이에 대해 미국인 컬린이 1895년에 쓴 '한국의 놀이'에서는

"현재 한국에서 가장 인기 있는 놀이는 윷놀이"라고 기술하고 있는 것으로 보아,

윷놀이는 삼국시대에서부터 조선 말기에 이르기까지 우리의 놀이문화의 중심에 있었다.

활기찬 전통놀이문화가 새롭게 현대의 생활공간에 들어오고,

그윽한 동양의 문화적 정취가 느껴지는, 도심공원이 문화복지의 꽃이 되는 미래의 시간을 그려본다.

 

이경숙(동재민화연구소장) 2010-09-08 

 

 
 
 

동재님의 뜨락

동사모 2010. 12. 16. 03:34

미래의 학교는 거대한 놀이터가 될지도 모른다.

수업의 모든 콘텐츠들은 애니메이션으로 제작되고 학생들은 각자의 컴퓨터 앞에서 게임하듯이 진행된다.

강의실도 책상과 의자에 전자칠판이 존재하는 정도를 떠나 3D입체영상시설을 갖추고 아이폰으로 모든 내용을

 정리하는 학생들의 모습이 멀지 않았다.

 

 

전통적인 수업 풍경은 옆구리에 출석부와 노트를 챙겨 들고, 파란색의 칠판에 하얀 분필가루를 날리며

강의 제목과 중요한 내용들을 또각 또각 써나가는 모습으로 기억된다.

 학생들도 노트는 필수적인 것이어서 열심히 기록한다.

 

 

그러나 지금은 강의를 위한 기록의 모든 것은 USB나 CD 한장이면 족하다.

 학생들은 전자칠판에 비추어진 영상물을 그저 영화를 보듯 앉아 있다.

 강의 요점을 잘 정리하여, 기억하기에 용이하게 편집된 '코넬식 노트 기록법도 아무 소용이 없다.

코넬식 노트기록은 아니더라도 중요한 요점은 기록해야 하지 않겠냐는 간곡한 부탁에 겨우 이렇게 말한다.

 "핸드폰에 메모해 두었어요." 그나마 고마운 대답이다. 그래도 포기할 수 없어서 기억의 이론을 말해준다.

 

"쓰는 일은 오래 기억하기 위한 가장 기본적인 방법이지. 손으로 쓰는 것만큼 기억이 오래가는 건 없어.

그건 체험적인 기억이어서 지식의 자기화에도 도움이 되고, 5번은 반복해야 장기기억의 창고에 저장이 되거든.

그러니까 한번 듣고, 한번은 적고, 적어둔 것 한번 눈으로 읽고, 그러면 벌써 세번이나 복습한 게 되지 않겠니?"

 

 

하지만 학생들의 눈빛은 냉정하다.

"돌아서면 새로운 지식이 쏟아지는데 제가 무엇을 기억해야 하겠어요?"

 

 

모든 지식과 정보들이 클릭 한번으로 쏟아지는데 굳이 기록하는 것조차 무의미하다고 생각하는 것이다.

정보의 홍수에 정체성을 잃어버린 무기력함이 존재한다.

수업의 현장은 이렇게 아날로그식 학습법 시대를 살아온 스승과 디지털 시대를 살아가는

학생들간의 소리 없는 갈등의 공간이 된다.

 

 

해법은 없을까? 함께 잘 놀 수 있는 방법을 연구하는 길 뿐이다.

 

이경숙 (동재민화연구소장) 2010.09.01

 
 
 

동재 연구소 이모저모

동사모 2010. 12. 16. 03:04

2010년 10월의 마지막날  서울 국립 중앙박물관 전시실에서

700년 만에 처음으로 우리 고려의  불화가 한자리에 모인다는 귀한 전시회를 관람했다

그 귀하고 아름다운 불화를 사진으로 못 찍어서 아쉬웠지만 보존의 차원에서 당연 한 것이리라!

함께한 우리 회원님들의 즐거운 모습들을 대신 사진에 담으면서 오랫만에 한 서울 나들이를 즐겼다^^

 

 

 

 

 

 

 

 

 

 

 

 

 

 

 

 

 

 

 

 

 

 

 너무 아쉬워서 팜플렛에서 한컷 

 

고려후기 아미타불도

 

고려후기 수월관음도 

아미타 팔대보살도 

약사삼존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