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

미라쿨릭스 2012. 2. 29. 01:57

중앙일보 11월 14일 <나꼼수 열풍-비결은 사실과 허구 넘나드는 음모론>


주요한 음모론. 6개월치 방송을 정리해서 건진 게 고작 다섯 가지.


(1) “서태지-이지아의 이혼소송 기사가 터진 건 BBK 손해배상판결기사를 덮기 위한 떡밥이다.” 이건 본인들도 안 믿는 농담 수준.


(2) “4대 강 건설에서 수심 6m 판다고 정부 돈을 받은 뒤 5m만 파면 2조원이 남는다. 그 돈을 누군가 가져갈 수 있다.” 괴담이라기보다는 과장.


(3) 곽노현 교육감 사건에 대해 “검찰이 피의사실 흘리고 언론이 사건 생중계하고 포털에 알바 풀면 진보는 쫀다. 이 사건이 마침 오세훈 사퇴하는 날 사건 발표되면서 다들 이 농간에 놀아났다.” 괴담이라기보다는 노대통령 수사처럼 하지 말라고 검찰에 경고한 것.


(4) “한·일협정 반대운동 당시 고대신문에 나왔던 가카 발언은 대다수 학생들 뜻과 다르다. 당시 중앙정보부가 대일 협상력 높이려고 학생 데모를 부추겼다는데….” 괴담이라기보다는 ‘카더라’


나름대로 체계를 갖추고, 본인들도 믿고 있어 음모론이라 부를 만한 것은 두 가지.


(1) “BBK 실소유주가 이명박 대통령이다.” 이건 나꼼수의 창작이 아니라, 박근혜 대표와 민주당이 공동으로 제기한 국민적 의혹으로 특검까지 거친 사안. 당시엔 합리적 의혹 제기로 여겨졌던 것. 음모론이라기보다는 사건을 바라보는 정봉주 의원 개인의 주관적 입장. 이슈의 리사이클링이라 봐야.


그럼 제대로 된 음모론은 하나.


(2) “서울시장 보궐선거일 오전에 투표소 위치 찾기 접속이 안 됐다. 누군가 의도적으로 끊었다고 추정한다.” 이거 하나 제대로 된 음모론이라 할 수 있다.


‘투표소 변경조-DB 차단조-디도스 공격조로 이루어진 10.26 부정선거 조직이 있다.’

cf. (‘자생병원의 촬영조- 혜민병원의 진단서 발급조 - 병무청의 4급 처분조로 이루어진 병역 브로커 조직이 있다.’)


그 부분만 쳐내면 된다. 언론에서 그런 일을 해야. 그런데 MBN 여론조사에 따르면, 신뢰도가 나꼼수 40%, 조중동 17%. 한 마디로 메이저언론의 신뢰도가 음모론 전문매체의 절반도 안 된다는 것. 가령 선관위 디도스 공격 사건을 보자.


(1) 12월 4일 <조선일보> 인터넷판,

최구식 의원실 관계자의 입을 빌려 “3명의 진범이 민주당이나 민노당 혹은 북한의 사주를 받아서 범행을 저지르고, 공씨에게 뒤집어씌우려고 거짓말 하려는 것일 수도 있다.”고 보도.

(2) 12월 5일 <중앙일보> 배명복 논설위원, “나꼼수 음모론이 사실이라니.”

"10·26 재·보선 당일 아침 선관위 홈페이지가 다운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는데도 신문은 내막을 파고들지 않았다. 막연히 북한의 소행 가능성을 언급했을 뿐"이다.

(3) 12월 14일 <중앙시론>

“나꼼수를 키운 것은 8할이 검찰이다.”

(4) 조선일보. ‘천안함’ 원인에 대해서는 인간어뢰 공격설. 기사인지 만화인지 구별이 안 된다.


활자매체가 이 지경이니 통제가 안 되는 것.

이전 댓글 더보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