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동의 오디션 세계

코알라 아빠 2017. 3. 2. 12:53

Winner of Britain's Got Talent Auditions Compilation 2007 - 2016  

 

https://youtu.be/lOAu32yCU0M

BEST Magic Show

 
 
 

감동의 오디션 세계

코알라 아빠 2016. 10. 6. 17:51

jackie evancho - "Time To Say Goodbye" - America's Got Talent


제키 에반코(jackie evancho)는 2010년 America's Got Talent 오디션 당시 10살 소녀였다. 

당시 그녀는 소름끼칠 정도로 파워 면에서도 성인에 다름없는 성량을 과시하며 온 세상을

깜짝 놀라게 했었다. 경연 곡목은 사라 브라이트만과 안드레아 보첼리가 듀엣으로 불러 공전의

히트곡이 된 "Time to say goodbye (Con te partirò ) 였다.

 

대상을 수상한 이듬해 완전히 큰엄마뻘인 사라 브리이트만(Sarah Brightman)과 함께 

 

  

열 여섯 사춘기 소녀가 이렇게 성숙할 수 있을까? 맹인 가수로 온화한 전형적인 남성 톤으로

뭍 여성들을 울린 안드레아 보첼리(Andrea Bocelli )와 함께..."Con te partirò" - Live 2015

 

 

그 성공과 함께 그녀는 지금은 이미 세계적인 스타가 되어버린 그녀!!

 

2015년 아메리칸 풋볼 리그(NFL) 경기장에서 개막 축하차 미국 국가(國歌 National Anthem)인

"The Star-Spangled Banner (별이 빛나는 깃발)"을 열창하는 모습.

 

그런데 "성조기여 영원하라"라고도 번역 되는 미국 국가(國歌)는 1931년부터 사용하고 있는데,

요즘 우리나라 애국가처럼 곡을 바꾸자는 논란이 많다고 한다. 이 곡은 영국 독립전쟁 당시인

1814년 '프랜시스 스콧 키'가 맥헨리 요새 전투 승리를 보고 쓴 시에 곡을 붙인 것인데 '키'는

노예제 폐지에 반대했고, 흑인은 “열등한 인종”이라고 주장한 인물인데다 일반적으로 잘 부르지

않는 3절에 “그 어떤 피난처도 용병들과 노예들을 도주의 공포와 무덤의 암흑으로부터 구해주지

못했다”는 구절마저 들어 있어 논란거리로는 충분해 보인다. ‘노예’라는 단어가 등장할 뿐 아니라

내용도 흑인에 극히 적대적이라는데 문제의 심각성이 존재한다. 그래서 아래 곡으로 바꾸자는

여론이 설득력을 더해가는 모양이다.

 

God Bless America - A Capitol Fourth 2016

 

재미없는 대선전에 지친 미국인들에게 최근 논란거리가 하나 등장했다. 미국 프로풋볼리그(NFL) 선수가 제기한 이슈로, 인종차별적 가사를 담은 국가(國歌)를 존중해야 하느냐는 것이다. 샌프란시스코 포티나이너스(49ers) 쿼터백 콜린 캐퍼닉(28)은 지난 26일(현지시간) 시범경기에서 국가가 연주될 때 자리에서 일어나지 않았다. 그는 “나는 일어서서 국가를 부르고 국기에 경례할 수 없다. 나는 백인 세계에 살고 있는 한 명의 흑인이다”라고 말했다. 캐퍼닉은 흑인 아버지와 백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고, 백인 부모에게 입양돼 자랐다.

캐퍼닉은 뉴욕타임스에 “나는 흑인과 유색인종을 억압하는 나라의 국기에 존경을 표하기 위해 자리에서 일어서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의 저항은 국가 논란으로 번졌다. 온라인 매체인 인터셉트는 캐퍼닉의 저항은 정당하다면서 “현 국가는 노예제에 대한 축가”라고 주장했다. 흑인 싱어송라이터이자 아카데미상, 그래미상 수상자인 존 레전드도 트위터에서 ‘성조기여 영원하라’는 국가로서 적절하지 않다고 평가했다.


 

흑인 농구 스타 출신 칼럼니스트 카림 압둘 자바는 CNN에 출연해 “캐퍼닉의 행동은 헌법정신인 언론의 자유라는 관점에서 해석해야 한다”고 옹호했다.

하지만 언론과 소셜미디어의 전체적인 반응은 호의적이지 않다. 공화당 대선 후보 도널드 트럼프는 “끔찍하다”고 공격했다. 언론들은 해외 파병 미군 어머니들을 출연시켜 “나는 국가를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는 목소리를 내보내고 있다. 애국주의 앞에서 옛날이야기를 담은 가사 한 토막에 대한 문제 제기가 힘을 발휘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미국 국가를 바꾸자는 주장은 처음 제기된 게 아니다. 호전적인 가사와 따라 부르기 어려운 선율 등에 대한 지적이 적지 않았다. 9·11 테러 이후 많이 불리는 ‘아름다운 아메리카(America the Beautiful)’와 ‘아메리카에 은총을(God Bless America)’은 자주 대안으로 거론됐다. 제2의 국가로 불리는 ‘아름다운 아메리카’는 1893년 캐서린 리 베이트가 매사추세츠에서 콜로라도까지 여행하며 미국의 자연과 미국인들에 대해 쓴 가사를 담고 있다. ‘아메리카에 은총을’ 역시 9·11 이후 여러 행사에서 불린다. 뉴욕 양키스 야구장에 이 곡이 흐를 때 미국인들이 느끼는 감동은 대단하다. 미국 사회가 이번 기회에 좀 더 자비롭고, 평화로운 노래를 국가로 선택하는 문제를 논의해보는 것도 나쁘지 않을 듯하다.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609011322001&code=970201#csidxfe693fba6fa9021b4f9624d8eb388a0  

 

 

이미 스타덤에 오른 그녀!! 테너 죠쉬 그로반(Josh Groban)과 함께 "Pure Imagination"을 열창한다.

 
 
 

감동의 오디션 세계

코알라 아빠 2016. 10. 6. 17:35

Boogie Storm make Simon’s dream come true!

↓ 결선 장면




2015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