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리터리

MIRiyA☆ 2010. 11. 24. 07:06

이 글에는 욕이 나옵니다.

 

이번 연평도 북한 테러 행위에 이어 정부는 "강력하게 대응했다"며 구차하게 변명을 했다. 그리고 그건 거짓말이고.

이번에 우리나라가 반격할때 사용한 K-9은 자타 공인 세계 최정상의 자주포다. 백령도 연평도 등 서해 5도상에 배치되어 해병대가 운영한다. 북한의 해안포에 맞서기 위한 존재다.

 

 

 

자.. 스펙을 따져보자.

52구경장 155mm포, 정지상태 30초 이내 초탄 사격, 이동상태 60초 이내 초탄 사격


- 급속 발사시 : 15초에 3발

- 최대 발사시 : 1분에 6발, 3분간 지속 가능

- 지속 사격시 : 1분에 2발



 연사로 발사할 수 있고, 지속 사격시 1분에 2발을 발사할 수 있다. 그리고 연평도에 배치된 K-9 자주포는 3개 포반 18문으로 이루어진 1개 포병 대대급이 아닌, 6문 1개 포대 정도로 알려져있다. 간단하게 수학 계산을 해보자.


 

연평도에 배치된 1개 포대가 6문이라 가정할 경우 : 80발 ÷ 6문 = 13발

연평도에 배치된 1개 포대가 8문이라 가정할 경우 : 80발 ÷ 8문 = 10발


이렇게 된다. 80발 되돌려줬다는 발표에 따르면 K-9 한대가 10발에서 13발 정도롤 발사했다는 것이다. 

이걸 갖고 또 계산을 해보자. 최초 사격시 15초만에 3발, 초기에 1분에 6발을 3분간 유지할 수 있으니..


 

(13발 - 최초 사격 3발) ÷ 6발 = 2분

(10발 - 최초 사격 3발) ÷ 6발 = 1분


우리측의 반격이 1분에서 2분간만 이어졌다는 것이다. K-9 자주포의 포탑 안쪽 버슬렉에 48발의 포탄을 사격 준비상태로 적재해놓고, 포상에는 000발 이상을 준비해두는걸 생각해봤을때, 이건 도통 이해하기가 어렵다. 48발이면 최초 급속 사격 3발, 3분간 6발씩 18발, 합쳐서 5분안에 1대가 21발을 순식간에 쏴버리고, 남은 27발은 1분당 2발씩, 거의 15분동안 소진하게 된다. 제대로 쐈다면 20분간 한대가 48발씩을 쉬지 않고 쏠 수 있다는 말이다.


정부 발표대로 '강력하게 대응하되 확전을 막는 집중사격'이라면.. 

1문당 내부에 적재된 48발, 6문당 최소 200발은 쏴붙여야 하는게 당연하지 않나? 

80발 쐈다는건 6~8대가 한대당 10발씩 1분~2분 쐈다는건데, 이건 정말 많이 봐준거다.

아니 뭐 급속 사격은 스펙일 뿐이니 분당 2발씩으로 계산만 해봐도, 5분~6분 쏴준거다.

 

 

대포병 레이더
연평도에 배치된 대포병 레이더가 고장나 있다는건 아는 사람은 다 아는 내용이고.. 아마 미리 좌표 따둔 북한 해안 진지중 초소에서 발사 화염 확인한 기지에만 공격을 가했을 것이다.(전시 작통권 환수와 맞물려 주한미군이 대포병 레이더 철수시키고, 그나마 한국에 몇기 남은게 기술력 부족으로 창정비도 못하고 있다 한다. )

 

- 백령·연평도 대포병레이더 고정배치 추진

- "北 해안포 사격때 軍 대포병레이더 미작동"

 

대포병 레이더가 제구실을 못하고 있는데, "적이 어디서 포탄을 발사했는지, 몇발을 발사해냈는지 왜 금방 알지 못하냐"며 군을 타박하는건 상황을 모르고 하는 소리다. 지랄 어디서 뭐만 쐈다 하면 레이더에 띵 하고 뜨고 인공위성으로 식별할 수 있는 공상 영화 찌끄레기나 보지 말고 진흙탕 속에 삽질하는 한국군의 현실을 알란 말이다. 예전에 천안함 사태때 "적이 쏜 어뢰를 레이더로 왜 탐지 못했냐"는 소리를 하기도 하고, 일반인들의 군사 지식 무지는 심각한 수준이다. 당장 대포병 레이더는 고장나고, F-4 팬텀은 무려 40년 넘게 고쳐쓰고, 외국에 부품 찾으러 돌아다니며 신기의 운용술을 보여주다 결국엔 최근에 한대 추락했다. 국군은 미국같이 돈이 많지 않다.

 

 

강력하게 대응?

평야에 전개된 적 포병 1개 포반을 무력화 시키는데도 수십발의 포탄이 필요하다. K-9 자주포의 성능으로 볼 때 그만큼 쐈다면, 고스란히 맞았다면 북한측 사상자가 수백단위로 나와야 한다. 하지만 이번 북한 해안포의 경우 절벽 사면에 갱도를 파고 숨겨놓아 방어력이 엄청나고, 사격후 5분 안에 레일로 끌어다가 숨길 수 있다. 이런 요새에 기껏 80발로 큰 피해? 웃기는 소리 말지어다. K-9이 짱인건 맞지만 절벽 암반속에 터널 파고 숨어있는 적을 대상으로는 효력이 없다.

 

종합하자면, 기껏 80발 갖고 '강력하게' 대응했다는 이번 정부 발표는 뻥이다. 제대로 먹여줬다면 최소 200발은 쏠 수 있었다. 전투 교리에 따랐다면 3배는 더 돌려줬을거고. 정부는 전쟁을 막기 위해 최소한의 전력으로 최소한만 대응한것 같다. 뒷집 애가 기습적으로 야구방망이로 뒤통수 후려갈기니 길바닥 돌을 집어던진 정도밖에 못했다는 것이다. 차 뒤에 숨어있는데 돌 던진다고 맞을리도 만무하고. 뭐.. 이 비유에 따르면 내 비판은 "왜 돌을 많이 던지지 않고 조금 던졌나" 정도밖에 안되긴 하다. 어차피 차 뒤에 숨어있다구.

 

 

강력하게 대응했다면..

진짜 얘들을 혼찌검을 내놓으려고 생각했다면, 대구나 예천에서 출격한 F-15K가 발사하는 SLAM-ER 같은 순항 미사일이나 싸게 잡아도 JDAM이나 GBU-28 벙커버스터같은 폭탄을 떨궈야했다.

 

이게 바로 8인치 자주포 포신을 재활용해서 만든 무게 2.2톤짜리 GBU-28 벙커버스터다.

 

벙커버스터는 이미 작년 중순에 도입하기로 결정했으니 지금 있을리 만무하고, F-15K 슬램 이글의 존재의미 그 자체인 SLAM-ER 정도가 남은 효과적인 무기라 할 수 있겠다.

 

 

 

다만 북한의 고리짝 해안포 부술려고 40억이 넘는 저런 미사일을 쏜다는건 오버가 있다. 전폭기로 공습하는 셈이니 확전의 우려도 있고.. 당장 날아가는 F-15K가 이거 싣고 날아가는 동안 포병끼리 서로 주고받고 하다 상황 잠잠해진 상황에서 다시 한번 싸움 붙이는 느낌이 될수도 있는거고.

 

 

하여튼..

우리나라는 이번에도 변변찮은 반격도 못해보고 얻어맞았다. 대포병 레이더는 고장나 있어 발사 장소를 확인하기 힘들었을거고, 천상 해안 초소에서 불꽃을 육안으로 판별하여 "ㅇㅇ에서 쐈다"라고 무전기로 전해줄 정도였을거다. 6~8대 정도의 K-9 자주포는 내무반에 포탄 떨어지는 와중에 13분만에 반격을 시작, 꼴랑 80발 날려준거고.

 

 

 

오후 4시 전후로 내 머리 위를 날아간 F-15K가 SLAM-ER을 발사했거나 김포 평야의 포병들이 불을 뿜었다면.. 북한이 그 많은 장사정포와 방사포로 수도권을 불바다로 만들었겠지. 그럼 지금 나는 이 글을 쓰긴 커녕 무너진 아파트 잔해 밑에 짓눌려 신원 파악도 못하게되어 발견되었을지도 모른다. 전쟁은 피해야 하지만, 그렇다고 동네 코찔찔이처럼 매번 맞고 살건가?

 

전쟁 내지 않고 할 수 있는한 최선은 K-9 자주포로 최대한 반격하는 것이었는데.. 그마저도 허접스럽게 반격했으니 이건 그냥 맞고 다닌거다. 뭐 쏜 포탄 수는 크게 의미 없다. 해안 동굴 안에 있는 놈 대상으로 80발을 쏘나 800발을 쏘나 우습긴 마찬가지니까. 중요한건 왜 그렇게 반격이 지연되었냐는거지.

 

1차 공격때 처맞고도 15분 후에 반격했고, 2차 공격때도 14분만에 반격했다. 아마 북한은 그 기나긴 15분 안에 갱도로 숨어들어가 별 피해 없었을거다. '상당한 피해를 입었을것이다'라고? 웃기고 있네. 보통 5분안에 반격하도록 되어있는데 15분이라니 허접임을 만천하에 증명한 꼴. 완전 체계가 없잖아? 내가 밀리터리 매니아랍시고 스펙 비교하며 "북한은 숫자만 많은 허접이라 전쟁나면 우리가 이김." 이런식으로 생각하고 있었는데, 이젠 이 생각 수정해야겠다. 솔직히 제대로 전쟁났을 때 매번 이런식으로 깨지면 이길지도 참 의문이다. 천안함 이후로 맨날 최선을 다했다는 국방장관은 이젠 지긋지긋하게 꼴보기 싫으니까 물러나고, 이번 정권때 국방비 삭감한거 다 책임져라.

 

경제? 아주 지랄을 하고 있어요. 엄한 사대강 한다고 복지비 국방비 다 감축시키고 환율 방어할땐 연기금 펑펑 쓰더니 니들때매 내 나이먹고 연금 받을 수 있을지도 깜깜하다. 저 빙신 호구 새끼랑 황금같은 20대의 절반을 같이 산다는게 정말 재앙이다. 이 글 보고 분명 나보고 좌빨이라 생각하는 놈들 있겠지. 그래, 사대강 싫어하고 쥐새끼 싫어한다고 좌빨이면 기쁘게 좌빨에 속하지 뭐. 이런식으로 야금야금 뻘짓거리 반복하다가 다음 정권, 다다음 정권까지 그 피해가 이어지는거다. 항상 전쟁은 늙은이들이 일으키고, 정작 젊은이들이 죽어간다. 정신 똑바로 차려라.

 

 

ps. 밀덕후들이나 좀 더 많은 상황을 알고 싶은 사람들은 이 글을 참조하시라. 정말 끝내주게 정리해놨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뭐지 이 감동은.
아아.... 밀리터리 블로그 였나여.... 예비군 조차 셧 더 마우스 하게 만드는 이 곳은 UX를 한때 다루던...
추천..
'전쟁은 늙은이들이 일으키고, 정작 젊은이들이 죽어간다' ... -_-b
MIRiyA님 질문드립니다. 연평도에 북한처럼 직사포대를 수십문 배치하여 맞대응하면 어떨까요?
북한 직사포가 위력으로나 사정거리로나 연사속도로나 방어력으로나 우리나라 K-9보다 좋은것도 아니고.. 자주포가 있는 마당에 아무 효용성이 없지요. 싼맛에 많이 쓴다면 모를까 엄폐도 안되는 야포를 직접 운용하다가 공격당하면 아마 2명은 커녕 200명은 죽을걸요. 우리나라가 자동 장전장치의 K-9 사용하는 동안 북한은 해안포 한대에 8명씩 달라붙습니다.
음.. 105mm 포병 나온 예비역입니다. K9 스펙상 진짜 봐준건지.. 아니면 어영부영 한건지는 저도 의심이 가는 내용입니다.. 13분만에 쐈다는것도.. 어영부영한건지.. 뭐 어쨋든 강한 타격을 줬다는 말에 좀 씁슬합니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무기중 하나인 K-9을 두고도 제대로 쓰지 못했다는 생각이 드네요.
miriya님은 언제나 놀라움을 선사하시는군요!ㄷㄷ
공군 폭격과 미사일 공격은 곧 전면전을 의미하는 것 아닌가요?
그니까 하지 않은게 낫죠. 다만 포격으로 보복한게 참 허접했어요.
김정남은 조낸 젊은 새퀴인데 .. 김일성도 그랬고 김정일 취임때도 그랬고 한국의 전쟁은 젊은 새퀴가 일으키는 곳임 ㅋ
예비역 포병입니다. 14분만에 반격이 맞는다면(국방부말대로) 상당히 용기있고 신속한 반격입니다. 정치인은 욕해도
군인을 모라하진 마세요
군인 위에 정치인이 있으니까 군인이 그리 되지요.
여기 주인장은 자기 고집이 굉장히 쌥니다.
굉장히 자극적인 어조로 사람들을 불러모으지요.
절대 자기 주장 굽히지 않습니다.
그리고 이 글은 별로 가치가 없습니다. 이유는 비행운 때문에 그렇죠.
비행운은 고고도로 비행하는 민항기 터보팬 엔진에서만 생기는 현상이고 전투기는 생기지 않거든요.
물론 KF-16이나 F-15K에 달린 엔진은 F100-PW-229 엔진으로 (15는 GE) F계열 엔진이긴 하지만 (F는 터보팬을 뜻함) 민항기와는 공기흐름 구조가 틀리기에 저런 비행운이 생기지 않죠.

너무 마음 상하지 마십시요.
전투기에 비행운이 생기지 않는다? 별 빙신같은 소리 다 들어보네요.
니같이 무식한놈한테 내 주장 굽히겠습니까? 상상을 초월하게 멍청한데.
그리고 우리나라 민항기는 두대씩 짝지어 세번씩 여섯대나 줄줄이 연평도 방향으로 날아가는 습성이 있나보군요.
어디서 인터넷 검색좀 하고 와서 아는척 하며 아주 지랄 똥을 싸고 있네요.
저역시 예비역 포병입니다.
적에게 공격을 받았을 경우 사필요원은 5분이내 초탄을 쏠수 있도록 수시로 훈련합니다.. -_-
전방포병은 항상 그렇게 합니다.
행보관 전포대장 포대장 수시로 종쳐서 포상에 도착하는 시간 체크 합니다.
아 ~ 정확한 해석과분석 정말 맘에들어요 ㅋㅋ 저도 계속 궁금했거든요 그거 쏴놓고 북한피해상황 제대로 파악도 못하고 솔직히 파악 안하거겠죠 피해를 안입었을태니 이럴거면 차라리 정치인이나 대통령을 초딩으로 뽑고 말겠습니다 ㅋㅋ
움... 무엇보다도 은폐,축소,거짓말을 밥먹듯이 하는 것이 더 열불납니다.

하지만 위에 1~2분사격은 조금 무리라고 봅니다.
2시 47분부터 3시 6분까지 3문으로 발사하였고, 6분부터 4문이 발사하였습니다.
혹시 포병이셨습니까? 목표물이 정해져도 실제로 최대발사속도수준으로 쏠 수는 없지요;;
적의 포탄이 계속 떨어지는 상황에서 저런 이론공식은 의미 없다 생각됩니다.

어째되었건 2배대응사격인데 0.5배 대응사격도 못했다는것도 참 답답한 일입니다.
K-9 6문 중 4문은 고장이었다는 참담한 소식도 들려오네요
뭐죠 이 감동은...
폭격기로 폭격하는 건 한미연합사의 승인을 받아야합니다 관련협정상 미국의 허락을 받기 전에는 아무리 대통령이라도 폭격을 할 수 없게 되어있죠
아, 글중에서 저는 분명히 공중 폭격을 반대하고 있습니다. 확전될게 뻔하구요.
다만 포격 대응이 시원찮았다고 적었는데.. 이후에 기사 올라오는거 보니 가관이더군요..
6대중 3대나 고장나있었다 하니 엄청 고생들 했겠습니다.
그 대포병 레이더도 한 20년 정도된 늙다리 장비랍니다.....미국에서는 이미 도태되고 없는 장비죠...
반격이 지연된데에는 국방부 장관을 계속 붙잡고 있었던 국회의원들 덕분이던데요. 아주 꿍짝이 맞아서리...
평소에는 제대로 일도 안하는 것들이 중요한 순간에 발목잡고 안놔주다니 정말 당한거야 어떻게 하겠습니까마는 앞으로 유사한 상황이 벌어지면 또 삽질하는 정부를 볼 생각을 하니 복창 터지네요....
도인의 안목으로 바라본 세상만사

(전략)
어째서 이 모든 것이 하늘의 뜻대로 돌아가고 있었던 것인가를 몇 가지 증거를 들어서 말해 주고자 하노니 먼저 영조 때 내려온 천서인 초창록이라는 비결참서에 ‘洋艦浮海(양함부해) 國內大亂(국내대란) 十奸八賊(십간팔적) 比肩同謀(비견동모)’ 라 하였으니 이는 곧 ‘서양의 함정이 바다를 띄워서 나라 안에서 큰 혼란을 일으키게 되고 열 놈의 간신배와 여덟 놈의 도적들도 함께 어깨를 나란히 하여 똑 같이 모의를 하였구나.’ 라는 뜻으로써 여기서 바다를 띄웠다는 말은 배가 물속에 있다는 말이니 서양 잠수함이라 할 것이고 십간팔적은 사대강 사업과 관련하여 열 놈의 간신배와 여덟 놈의 도적들이라 할 것이며 비견공모라는 뜻은 미국과 한국이 사전에 공모하였을 수도 있고 또한 간신배와 도적들은 틀림없이 서로 공모하였다는 문구라 할 것이다.
(중략)
비결 격암유록 말운론 글귀에는 ‘李朝之亡 何代 四七君王 李花更發 河之年 黃鼠之攝政也’ 라는 문구가 있으니 이는 곧 ‘이조가 망하는 것은 몇 대가 되는 것인가요. 사칠군왕이라. 자두 꽃이 다시 피고 큰물 하를 이루는 해에 누런 쥐가 섭정하게 될 때라.’ 라 할 것이니 여기서 四七君王(사칠군왕)은 李氏朝鮮(이씨조선) 二十八代(이십팔대) 가왕조 가정부 대한민국을 말하는 것이고 李花更發(이화갱발)이라는 하는 말은 이승만 대통령에 이어 다시 이 씨가 대통령으로 나왔다는 것을 말하는 것이며 河之年(하지년)이라는 글은 강바닥을 파헤치는 대하가 걱정되는 년도를 말하는 것이고 黃鼠(황서)라는 말은 누런 쥐라는 뜻이니 이씨 대통령이 취임한 무자년을 상징하는 바가 있고 또한 중심 되는 가운데 높은 자리 黃座(황좌)에 쥐같이 아무것이나 훔쳐 먹는 도적이 올라간 것을 뜻하는 것이니 강바닥 파헤치기를 빙자하여 국고가 거들 나게 되고 엉터리 정치제도 민주주의에 입각하여 뽑아낸 대통령이 협잡꾼 도적놈이었음을 알아보게 되면서 더 이상 볼 것도 없이 가정부 대한민국은 이제 망국에 들었다는 것을 뜻하는 글이라.

비결 정감록 징비록에는 '鼠面虎目之君(서면호목지군)' 곧 ‘쥐의 얼굴에 호랑이 눈을 가진 인군’이라는 가르침이 있으니 누구를 상징하는 글귀인지 금방 알아본다 할 것이고 같은 정감록 징비록에는 ‘李氏之君 築大城於延聞之間 大盜浮入南海’라 하였으니 이 말은 ‘이씨 성을 가진 인군이 커다란 보성을 쌓는다는 듯이 들리는 소문이 쫙 퍼져나가는 사이 어느 새 큰 도적들이 남쪽 바다로부터 기분이 들떠서 들어오게 된다.’ 는 뜻인가 하니 소문에서 그치지 않고 실제로 왕창 해 먹고자 하는 들뜬 마음으로 낙동강 영산강 등 남쪽의 강바닥부터 신속하게 파헤치러 들어왔던 것이 사실이라.
(하략)

**
게시하는 글자 수에 제한으로 말미암아 전문을 다 싣지 못하였으니
블로그를 방문하시어 전문을 살펴봐 주시기 바랍니다.
이 보다 더 충격적인 글들이 있습니다.

스크랩해서 걸어 주십시요
비공감., 적포를 선방 맞고 초토화 됫는데 포는 고장나고, 뭣이 어찟타고? 방이 출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