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서비스 이야기/구글

MIRiyA☆ 2011. 5. 19. 17:31

오늘 또 구글 양키 센스 찾았다.

내가 매번 느끼지만 구글은 디자인 진짜 못한다. 큰 회사가 이거밖에 못하냐 뭐 이런 말도 이젠 더 이상 안통하는것 같고, 그냥 궁금증. 왜 쟤들은 저럴까, 쟤들은 왜 저럴까, 왜 저모양일까, 대체 구조적으로 어떤 문제가 있을까 호기심만 날 뿐이다. 아래 광고 한번 보자. 구글이 얼마나 막눈인지.

 

 

이거 봐라.. 충격과 공포다. 글씨체가 완전 기형이다.

처음엔 돋움체인가 했는데, 돋움체는 나름 균형잡힌 글씨체로 저렇게 해괴하지 않다. 대체 어느나라 야적장에서 주워들고 온 글꼴인지, 햄스터가 뱉어놓은 토사물 같은 느낌이다.

 

 


일단 시작 부터 심상치가 않다. '적'이나 '시' 등의 글씨에서 뭔가 이루 말할 수 없는 불균형이 느껴진다.




'광'자는 받침이 필요 이상으로 큰 느낌이고, '잠'자는 좌우 폭이 좁은 느낌, '인'과 '을'은 너무 넓은 느낌이다. 게다가 마지막 줄의 '치지' 글자는 몹시 미묘하게 이상하다.




'지금'자와 '바'자 등등이 다 이상하다.



'떤'이나 '었' 글자 봐라, 희한하다 참.



'에서' 글씨 보면 가로 폭이 그냥 사각형에 딱딱 맞게 디자인 된 느낌. 역시 '엇이' 부분도 괴상하긴 마찬가지다. '모'와 '무'를 비교해봐도 균형이 안맞는걸 알 수 있다.





가로 획이 많아지니 처리를 못하는 느낌이다. '클'자를 보면 아래쪽에 다 쏠려있다. 한국인 아니다 얘들.




'삽입형' 글씨 참.. '삽'자만 가로로 좁아보인다. 'ㅏ'의 획이 밖으로 튀어나와있는데, 가로 폭 맞춘다고 그걸 다른 글자와 가로 폭을 똑같이 할당했으니 당연히 찌부러져보이지 않는가.




글씨 뿐인가, 이런 비문도 튀어나온다. 정말 본사에서 소스 파일만 받아다가 한글 폰트로 바꿨다고 로컬라이징이 끝났다고 생각하지 마라. 한국 사람이라면 결코 쾌적하게 생각하지 않을 글꼴이 보이니 암만 봐도 국내 사람들을 배려해서 만든 광고가 아니다. 딱 정말 구글같은, 니들같은 광고다.


광고 내용은 참 괜찮은것 같은데, 글꼴로 완전 망친 케이스.





이런 화려한 양키 센스의 전적도 있는 구글 아닌가.



이런 엽기적인 배너도 있었고..(링크 참조)


아마 구글은 영원히 이러지 싶다. 대안 제시? 대안이 어디있어. 기다릴만큼 기다렸지.. 

네이버나 이런데서 팀장급 디자이너 한명 연봉 2억 주고 데려와서 일 다 시키면 되겠네.

의지가 없는거지 뭐..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썩네요....

근데 구글이 다 이렇게 개 썩는건 아니고,
얘들은 뭔가 디자인 총괄이라거나 브랜드 담당이 없는 것 같다는게,
어떤 영상들은 정말 개쩌는 퀄리티거든요.

애플 같은 경우에는 대행사건 지들이건 확실한 눈을 가지고 있어서
어떤 넘들에게 일을 주면 잘 뽑는다든지, 누구에게 일을 줘도
내가 확실하게 퀄리티를 내게 할 수 있다든지 하는 능력이 있잖아요.

근데 구글 얘들은 그냥 로또 처럼 어떨 때는 개쩔고
어떨 때는 개썩고 그렇게 그냥 운빨인 것 같아요.

딱 정답인것 같습니다.
구글은 크롬 브라우저 하나만 보면 정말 디자인 100% 만족하거든요.
팀별로 중구난방이래요. 끼리끼리 외주 업체 구해서 하는건지 원.
구글의 기업 마인드라는 느낌입니다.
걍 대충 그런것 같습니다.
애플은 마인드가 그렇고, 삼성은 마인드가 그렇고, 구글은 마인드가 이렇죠. 공돌이.
그래서 뭐 어쩌란 건가요? 편협해요?
디자인이랑 로컬라이징 까는데 왜 천재적인 프로그래머들의 알고리즘 이야기가 나오죠?
디자인이랑 로컬라이징 까는데 오픈 정신은 왜 나오죠? 술 드셨나요?

얼굴에서 코가 그따구로 생겨먹지만 얼굴의 일부니 그 얼굴 잘생겼나보네요.
애정이 철철 넘쳐서 본인이 무슨 말 하는지 분간을 못하시는군요.
제가 객관적으로 봤을때는 구글에서 해당 광고의 제작을... 자체가 아닌 외주를 주었을 것 같습니다.
해당 업체에서 모든 국가용으로 한방에 만든 것 같습니다.
쉽게 말하자면... 추측컨대 미국 구글 본사에서 그 근처에 있는 광고외주업체를 이용하여
먼저 기본적으로 자기네 영어용으로 완성시킨후에...
다른 나라용으로는 해당 카피의 Text만 각국 언어로 change하는 정도로만 만든 것 같은데...
문제는 폰트를 자기네 언어가 아니기때문에 이게 얼마나 정교하게/이쁘게 보이는지 파악이 안되었을듯...
만약에 해당 광고외주업체에서 미리야님 같은 분들을 각국에서 초빙하여 해당광고 외부공개전에 리뷰만 한번 했었어도
이렇게 이상한 폰트의 광고가 세상에 나오지는 않았을듯 하네요 ^^

요약하면... 뭐 한마디로.... 구글에서는 각국의 폰트가 어떻고저떻고에 대해서는 신경안쓴다는거죠. ^^;
네.. 뭐 배짱 부린다고 봐야겠지요.
정답..
정말 손발이 오그라드는 느낌의 글꼴이군요. 저런 폰트가 존재하다니.. 누가 만든걸까요? 왜 저 폰트가 존재하는지가 궁금하네요.
그러게요.. 저도 저 폰트가 궁금하네요.
근데... LA 에 있는 verizon 광고나 한인을 상대로하는 광고판들에 있는 폰트는 다저모양 이더라구요 ㅋㅋㅋㅋㅋㅋㅋ
여기 살다보니 저런 어정쩡한 폰트가 이상하다고 느껴지지도 않고 그냥 깔끔하다고 느껴지네용ㅋㅋ
아.. 저게 그 동네에 있는 폰트인가보네요;;
http://gunman.tistory.com/94 <- 이글을 참조해 보시죠^^
이 글 주제랑 상관 없는 내용입니다.
쓰신 글의 주제랑 상관 있는 내용입니다. 핵심중 하나를 드려보자면- "구글은 디자인을 그리 중요시 하지 않고, 중요시 할 필요도 없다" 입니다.
어느 정도 규모가 있는 회사는 디자인을 중요시 해야 할 사회적 책임이 있습니다.
중요시 할 필요가 없다구요? 걔들 입장에서 그럴지도 모르죠.
난 구글 디자인 깔거니까 디자인 중요시 할 필요도 없다는 둥의 헛댓글 달려면 얼른 물러가시기 바랍니다.
위에 헛소리 지껄여놓고 반박당하니 댓글 지운 분이면 더더욱 물러가시구요.
옛 한글을 보는 느낌이군요.
구글이 세상을 장악하면 우리는 맨날 저런 거나 보겠죠.. 그리고 미감각이 개조되는겁니다 구글의 입맛에 맛게 신인류 탄생... 이노베이터!!
ㅋㅋㅋㅋㅋㅋㅋㅋ
이노베이터 보고 뿜었습니다.
더블오 재밌죠.
아마 Arial Unicode 인 듯! 영어 한국어 뿐만 아니라 거의 모든 전세계 문자가 다 포함된 만능폰트지만 디자인감각은 똥으로 만든 쓰레기더미같은 폰트죠 ㅋㅋ
확실히 깔 점은 까야죠.
위에 지나가다 등의 분들의 마인드는 분명 문제가 있습니다.
외주나 구글 마인드라는 핑계로 해결 될 부분이 절대 아닙니다.
웹으로 밥벌어먹는 구글은 현지화에 좀 더 신경을 써야해요.
특히 우리나라는 IT강국인데다 인터넷사용률이 높은데 저런 퀄리티는 분명 문제가 있습니다.
디자인은 취향을 많이 타기도 하는데, 저건 취향의 문제를 넘어서 언밸런스하네요.
윗분 말대로 저건 유니코드를 지원하는 만능폰트로 똥을 싸지른 게 맞습니다.
지나가는 길에 한마디만
어쨌든 여기서 주 포인트는 폰트인데
전문가나 관심이 많은 사람들이야 굉장히 불편하고 이상함을 느끼겠지만
대부분의 일반인들이 저정도 속도로 화면이 지나가는데 폰트의 이상한점을 이토론 크게 느낄까요?
텍스트 자체에 대한 의미 수신과 전체적인 디자인에 더 집중하느라 폰트에 대한 점은 더 못느낄거라고 생각하는데

구글의 로컬전략이나 디자인 등 이런 전반적인 얘기는 전혀 건드리지 않고 오로지 글 쓰신 부분에 대한 얘기입니다.
물론 위에 댓글 다신 분의 '구글은 디자인을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는다'는건 잘못됐다고 생각합니다
디자인을 중요시하는 것은 선택이 아니라 필수일 수 밖에 없는게 이윤을 남겨야 하는 회사 입장에서 디자인은 이윤의 극대화를 이끌어내는데 기초 뼈대로 자리잡기 시작했기 때문입니다
이런 논리라면 분명 글 쓰신대로 폰트의 이상한 점을 바로잡고 구글에서 더 세심하게 신경써야 하는게 맞습니다.

하지만 일반인들이 이 광고를 망친 광고라고 생각할까요?
더군다나 쓰신분도 글꼴 이외의 부분은 나쁘지 않게 생각하시는 것 같은데
일반인들이 폰트에 대한 이상한 점을 더 눈치채지 못할수록 이 광고가 괜찮은 광고라고 생각할 가능성은 높아지겠죠

전문가와 비전문가와의 시점과 평가방법은 당연히 차이날 수 밖에 없지만
전문가가 일반인의 시점을 캐치해낼 수 있느냐 없느냐가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원래 글을 과격하게 쓰시는 스타일이라 제가 더 폄하하는걸로 봤을지 모르겠지만
일반인인 제 견해로 봤을 때는 이 광고가 그토록 쓰레기의 광고가 아니라고 생각하고
더군다나 폰트만으로 광고 자체를 평가하는건 좀 확대해석이 아닌가 합니다

다른 글들은 까시더라도 수긍하는 정도 내지 이런 생각일 수도 있겠다 했지만
이 글은 약간 넘어서는 수준이라고 생각해서 댓글 한 번 남겨봅니다 ㅋㅋ
오해는 마시길
전 광고는 잘만들었는데 폰트만 깠다고 쓴거니 댓글 쓰신 분이나 확대해석하지 마세요.
구글이 애플의 반만큼만 디자인 신경써도 세계 정복. (이미 세계 정복한 건가?)
구글 코리아는 만드는것도 없으면서 공돌이만 뽑나?
이젠 구글도 좀 정신차린 모양입니다. Update this!
2012/12에 이 생각이 얼마나 바꿨을까? 님이 어떻게 생각할까 진짜 궁금해요.
You are the best because you seem to be more informed and unbiased (?) IT expert in Korea. I love your blog!- (영어 죄송) 다른 IT 리뷰전용 블로그들은 (네이버 파워블로거 까지도) 너무 비전문적이요. 님이 진짜 많이 알고 있는것 같음. 깔건 까고 인정할건 인정하고.
ㅎㅎ 아닌가? 아직까지 멀었나?
솔까말 요새 아이폰용 지메일 앱 만든거 보고 디자인에 감탄했습니다.
그래도 1년은 더 기다려봐야겠지만 요새 디자인 잘 나오고 있어서 다행이네요.
익숙한 위화감이네요. 마치 동남아 저가 항공사나 태국으로 놀러오세요 같은 광고를 봤을 때 느꼈던 그런 느낌...
도대체 저런 해괴한 폰트는 어디서 줏어오나 신기할 정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