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면도 좀딱취와 호자덩굴 열매

댓글 8

▒ 국내 여기저기/·´`°꽃 찾아 방방곡곡

2021. 1. 23.

촬영일 : 2020-10-31

10월의 마지막 날, 좀딱취를 찍기 위해 안면도를 찾았다.

 

 

 

코로나19 때문에 사람이 많이 모이는 관광지로의 여행이 어렵다 보니

비교적 사람들과 대면할 일이 적은 산이나 들을 찾아다녔던 한 해~

그러다 보니 그 어느해보다도 야생화와 가까이 하며 한 해를 보냈던 것 같다. 

 

 

 

덕분에 그동안 몰랐던 야생화들도 많이 알게 되었고.

 

 

 

좀딱취도 올해 처음 알게 된 아이인데 

 

 

 

한 해의 가장 마지막에 피는 야생화라 불리우는 만큼 

 

 

 

이 아이를 끝으로 앞으로 몇 달간은 야생화를 만나러 가는 일을 쉬어야 할 듯 싶다.  

 

 

 

야생화를 찍을 때 벌이나 나비, 잠자리 손님은 만났어도

 

 

 

요런 아이는 거의 찾아와 주지 않아 내심 서운했었는데

올해 마지막 야생화 출사에서 드디어 만나게 되어 어찌나 기쁘던지...

정말로 찍고 또 찍고를 수없이 반복했던 것 같다.  

 

 

 

실제로 보면 눈에도 잘 띄지 않을만큼 자그맣고 보잘 것 없어 보이는 녀석이,

 

 

 

접사로 찍기 위해 가까이 다가가보면

 

 

 

분홍빛 꽃술과

 

 

 

회오리 치는 모양의 꽃잎을 가지고 있어 홀딱 반하지 않을 수 없었다.

 

 

 

좀딱취 주변에서 찾아낸 호자덩굴 열매~

 

 

 

여름에 그 꽃을 찍고 싶어 안달이 났었지만

어디에서 피는지를 알아내지 못해 포기하고 말았던 녀석인데

이렇게 선물처럼 만나게 될 줄이야.

 

 

 

눈, 코, 입만 그려넣으면 영낙없는 고양이 얼굴처럼 보일 것 같은 모습이 너무나 귀여웠다.

이제는 호자덩굴 자생지도 알게 되었으니 내년엔 그토록 담아보고 싶었던 호자덩굴 꽃도 담아봐야겠다.

 

 

 

덤으로 산골무꽃도 한 컷~

 

 

 

안면도에 간 김에 꽃지 해변의 할미 할아비 바위의 일몰을 찍으려고 보니

일몰 시각까지 한 시간 정도의 여유가 있어 수목원에도 잠시 들러봤다.

 

 

 

늦가을이라 꽃을 볼 수 있을 거란 기대는 접어두고 찾았던 것인데

생각과는 달리 제법 꽃을 볼 수 있어 굿~ 굿~

 

 

 

물론 우리가 좋아하는 야생화 종류는 시기적으로 늦은 탓에 보기 힘들었고

대부분이 원예종인 꽃만 보았지만 말이다. 

 

 

 

내 취향은 아니지만 야생화라서 남겨 본 한 컷~ 

 

 

 

야생화가 아님에도 내 취향에 부합했던 아이~

한창 때가 지나서 꽃잎이 떨어져나가고

이리 저리 휜 줄기가 매력적으로 느껴졌다. 

 

 

 

평소에는 전혀 매력을 느낄 수 없었던 꽃이었는데.

 

 

 

한국의 미를 느낄 수 있었을 연못~

혹시나 수련이 한 두송이 남아 있을까 했는데

.

.

.

 

 

 

내가 좋아하는 덩굴식물이 있을 줄 알고 부지런히 가보았던 덩굴 식물원~

그래도 혹시나 했는데 기대와는 달리 휑~

이곳도 너무 늦었나 보다.

 

 

 

늦가을이고 짧은 시간 안에 보느라 많은 것은 보지 못했지만

그래도 입장료(1000원)가 저렴해서 많이 아쉽진 않았다.

집 근처에 이런 곳이 있다면 일년내내 나의놀이터가 될 수도 있을텐데...

내년 여름, 호자덩굴꽃을 찍으러 안면도에 다시 가면

수목원도 꼭 다시 들러봐야겠다.

 

 

 

구름 때문에 꽃지해변 할미할아비바위 일몰은 꽝~

이번이 두 번째였는데 두 번 다 실패다.

갈 때마다 왜 이러는 건지...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