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山을 꿈꾸며

아름다운 美山으로 향한 내 소중한 꿈을 담는 공간

여보, 울지 마요

댓글 18

카테고리 없음

2021. 12. 19.

여보, 울지 마요 /   왕은범

 

해도,

별도,

달도

당신이랑 내가 좋아하는 

꽃들도

언젠가는 다 져요

 

내가 말 했잖아요

때가 되어 지는 것들은 다 아름답다구요

헤어짐이 조금 더 빠르고 늦을 뿐

누구나 다

하나로 왔다가 하나로 가는 것이라구요

내가

당신 곁을 조금 더 빨리 떠날 것 같아

미안하지만

그렇다고 그렇게 슬피 울진 말아요

 

나 죽어도

다시

그대 위해

고운 구절초로 철마다 피어나리니

그대여

내 사랑하는 안해여

이제 그만 눈물을 멈추어 주세요

 

2021. 10. 12 (전화기 메모지에서 옮긴 글)

 

밤 새 눈이 내렸어

구절초 하얀 꽃잎같은 눈

당신과 반질대도록 앉아있던 그네에도

온갖 꽃씨를 말리던 평상에도

눈이 소복했어

 

주목나무 아래,

나를 그리고

내가 그리는 당신에게로

눈을 쓸며 갈 때

좀 울었어

 

가을은 당신을 따라갔고

이젠 정말 겨울이야

 

딱 한 달만 슬퍼하라고

한 달만 슬퍼하면 괜찮을 거라고

 

장미터널 쪽 비탈길엔 눈을 쓸지 않았어

손주들 썰매 탈 때 너무나

행복해 했던 당신 생각이 나서

세아의 썰매를 꺼내 타 보았지

속도에 못이겨 발버둥치며 내려가는 나를 보며 

당신 틀림없이 웃었을 거야

나도 하하 웃었거든

 

한 달만 슬퍼하면 괜찮다더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