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山을 꿈꾸며

아름다운 美山으로 향한 내 소중한 꿈을 담는 공간

결혼해 줘서 고마웠어

댓글 20

카테고리 없음

2021. 12. 24.

여보,

일 년 중 밤이 제일 긴,

동지 지나 12월 23일, 

오늘은 우리의 서른일곱 번 째 결혼 기념일이야.

 

아무 날도 아닌 것처럼 하루를 보내고

아무렇지도 않은 듯 밤을 맞이하려니

당신이 있을 것 같은 미산이 너무 그립더라.

 

산방 너른 창에

당신이 좋아하던 크리스마스 전구를 밝히고

나,

솔직해지기로 했어.

파스냄새 배인 당신 베개 안고

소리 내어 펑펑 울어볼래

 

지난 서른여섯 번의 결혼 기념일을

정성껏 챙겨준 당신은 

늙지 않는 소년 이었어. 

나를 기쁘게 할 기발한 일들을

어쩜 그리 잘 생각해내고 

작전처럼 실행하던지

나의 미지근힌 반응에도 

당신은 항상 행복해 했어.

그때 내가 더 호들갑 떨며 기뻐해주지 못한 게 미안해.

 

생일 아침마다 당신에게서 받는 편지는 

읽고 또 읽어도 달콤했는데

이제 당신을 잃고 보니

당연하다 여겼던 당연한 게 세상엔 없네.

 

꿈에도 나타나지 않는

간절하게 그리운 당신,

나랑 결혼해 줘서 정말 고마웠어.

영원히 사랑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