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x art

gilpoto 2008. 11. 6. 01:45

 

 

 

 

 

집이 숙명여대 부근이다 보니 숙명여대에서 하는 행사에 자주 갑니다. 가끔 화장실도 사용하는데 남자 화장실은 언제나 텅 비어있고 너무나도 깨끗해서 참 좋습니다. 사람이 쓴 흔적도 없고 항상 방금 청소한 느낌이 납니다. 이야기가 삼천포로 빠지기 전에 돌아오겠습니다. 숙명여대에서 회화과 졸업 전시장에 갔었습니다.

 

숙명여대 졸업 전시회는 11 4일부터 11 10일 까지 입니다. 제가 갔던 날은 오픈식이 있던 날이라 사람도 참 많았습니다. 숙명여대 문신 미술관은 좋은 전시회를 가끔(?) 열어서 동네 주민으로서 참으로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지금은 강당에서 뮤지컬을 하나 보던데 뭐 그건 땡기질 않네요.

 

 다과도 준비되어 있던데 아직 오픈식을 안하고 있어서 한번 쳐다 보기만 했습니다. 참으로 많은 사람들이(대부분 가족이나 관계자들이겠죠?)이 그림을 보러 왔습니다.

 

아래 사진들은 전시장 풍경입니다. iso를 높이고 찍어서 사진에 노이즈가 좀 많습니다.

 

 

 

 

 

정말 많은 그림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대학생들답게 재미있고 새로운 그림들이 많았는데요. 그 중에 유난히 눈길을 끄는 그림이 있었습니다. 바로 아래 여자분이 유심히 보고 있는 그림입니다.

 

 

사진처럼 정밀 묘사된 얼굴은 금방이라도 그림을 뚫고 튀어나올 것 같습니다. 거기에 다양한 표정들이 코믹하고 위에 나뭇가지 위로 꽃이 피고 있습니다. 가위로 모르고 꽃을 자르고 뚱한 표정을 짓다가 꽃이 피자 놀란듯한 스토리가 재미있습니다. 다음에 또 가면 작가 분에게 꼭 작품 설명을 들어야겠습니다. 위에 그림은 30호를 3개 붙인 그림이고 아래는 50호짜리 입니다. 나무 가지를 잡고 재미있는 표정을 짓고 있습니다.

 

 

 

 

 
 
 

mix world

gilpoto 2008. 11. 5. 14:04

친구네 집에서 나오는데 동네 거주자 우선 주차구역선을 새로 긋느라 분주합니다.

 

제 기억으로는 아래 지도의 파란선에 주차구역선이 그어 있었거나 아니면 이 구역은 주차 구역선이 없었습니다.

빨간선엔 주차 구역선이 없었던게 확실 합니다.

 

 지도의 빨간 부분에 주차구역선을 그리고 있는 작업 장면입니다.

 

 

 

 핸드폰 사진이라 선명하지 못하군요. 하지만 청파초등학교 담을 따라서 주차구역 선을 그리고 있는 것은 확실하게 보이실 겁니다. 어느 동네에나 있는 거주자 우선 주차구역 선을 그리는 게 뭐가 이상하냐? 라고 물으시는 분들이 있을 텐데요. 그 이유는 여름 장마철만 되면 저 담 위에서 엄청난 양의 토사물이 흘러 나오고 담이 당장이라도 무너질 것처럼 위험해 보이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담에는 아래와 같은 경고문구가 붙어 있습니다.

 

경고문 이 지역은 담장및 축대의 붕괴와 나무 들이 넘어져 인적 및 물적 재산의 피해가 발생할수 있으므로  보행,[ ],시설물등의 관리시 각별히 주의할 것을 알려드립니다. -서울청파초등학교장-

 

 청 테이프를 떼지 않아도 [주차]라는 글자가 확실히 보입니다. 그래도 떼어 보았습니다.

 

경고문 이 지역은 담장및 축대의 붕괴와 나무 들이 넘어져 인적 및 물적 재산의 피해가 발생할수 있으므로  보행,[주차],시설물등의 관리시 각별히 주의할 것을 알려드립니다. -서울청파초등학교장-

 

 

담 아래 주차하지 말라는 경고 문구가 확실하게 보입니다. 하지만 용산구청은 주차라는 글자만 청테이프로 살짝 가리고 거주자 우선주차구역선을 그리고 있습니다. 겨울에 눈이 내리고 담이 붕괴하거나 여름 장마철에 토사물들이 주차차량에 피해를 주면 용산구청은 분명히 나 몰라라~ 하면서 배째 정신으로 나오겠죠. 실제로 용산구청 정문옆에는 구청에 와서 생떼를 쓰면 민주시민 대우를 못 해준다는 아주 커다란 경고판이 붙어있습니다. 못 믿으시겠다고요??  아래 블로그 주소를 클릭하시면 그 커다란 간판을 보실 수 있습니다.

 

http://blog.daum.net/dodlseogod/7484814 

http://tww231.tistory.com/31

http://iconiron.tistory.com/395

 

이 작은 청테이프에 가려진 용산구청의 안전불감증과 눈가리고 아웅식의 생떼행정에 박수를 보내드립니다.

그리고 이 게시물을 보고 구역선을 새로 그리신다면 그 비용은 구청장 월급에서 까는건가요?

그냥 또 우리들의 혈세를 이렇게 낭비하시는건가요?

 

 

어찌 이런 쥐박이 같은 짓을 하냐...구청장은 뭐하는 새끼야
낮잠 주무시고 계시지 않을까요? 아니면 오바마 때문에 큰일이야~ 라고 하고 있거나
인터넷에서 몇 번 저런 이미지를 본적이 있는데.. 무슨 내용인지 몰랐거든요. 이제 알았습니다.
저런 미친.... ;;;;
할 말이 없다...
일 때문에 매일 저곳으로 스쿠터 타고 왔다갔다 하는데 오늘도 지나갔구 전 저런 내막을 있었다니.. 그냥 길이 넓어서 주차구역선을 그리는 것을 보고 음 도로가 넓으니 주차구역선 그려넣는것이 당연하다고 생각했는데.. 저런 경고문이 있는것을 전혀 몰랐네요... 용산구청 인간들 도대체 무슨 생각으로 저따위 짓거리를 하는건지.. 내일 당장 민원 넣어야 겠습니다...눈가리구 아웅도 아니구..ㅉㅉ 한심한 공무원넘들 같으니.
제가 지금 위 사진들 캡쳐해서 용산구청에 민원신청했습니다.. 그래도 계속 진행한다면 시청에도 민원 넣어야지요... 저런 썩어빠진 인간들이 나랏녹을 받아 먹고 있다는게 정말 열받네요.. 혹시라도 주차한 차량이 파손되어도 안돼겠지만 주차하다 인명피해라도 발생하면 어쩌려구.. 아무튼 이넘의 정부에서 하는 짓거리도 마음에 들지 않는데 이런것까지 열받게 하네.. 앞으로 4년.. 암울하다 암울해.
용산구청은 민원인들 알기를 우습게 아는데...들은척만척 할껄요
어제 구청 홈피에 민원올리구 오늘 구청에서 담당자분께 전화 받았습니다. 죄송하다고 하네요. 당장 현장확인하구 조치를 취한다고 합니다. 민원글 읽고 낯뜨거워 얼굴을 들수 없다고 정말 죄송하다고 하는데 저도 사람인지라 더 뭐라 할 수가 없더군요. 조치를 취한다니 일단 며칠 지켜봐야죠.
다행이네요. 아무 생각없이 일단 지르고 보는 행정 무섭네요.
쌩떼거리 쓰는 주민여러분
사진에 나와있는 안내문 잘읽어보소
용산구 관내에 있는 서울청파초등학교장 명의로 되어 있는데 어찌 용산구청에서 한일 이라고 합니까?
여론을 이상하게 몰고 가는 블로그 주인님 확실히 하소

청파초등학교장이 학교 담벼락 뒤에다 주차선 그어서 동네 사람에게 팔겠냐? 아니면 구청에서 그어서 팔겠냐? 이거또한 또라일세
좋은 블로그 잘 보고갑니다. 늘 건강하시고 행복한 나날이 되시기를 바라며 시간이 허락되시면 저희블로그 한번 방문해주세요

 
 
 

mix world

gilpoto 2008. 11. 5. 10:47

mbc, kbs, sbs 공중파 방송3사는 지난 2003년부터 흡연을 방지하기 위해서 드라마 등 프로그램 속에서 흡연장면을 방송에 내보내지 않도록 자체 규약으로 결정했습니다. 자체 규약인 만큼 강제성을 띠지는 않습니다. 얼마 전 1박2일에서 엠씨몽이 담배피는 장면이 방영되면서 논란은 컸지만 큰 규제는 없이 지나간 걸로 알고 있습니다. 자체규약이기 때문이죠. TV는 청소년들이 쉽게 접하는 매체입니다. 드라마에서 고뇌하는 주인공이 담배를 멋 들어지게 한대 피면 청소년들이 그 모습을 동경해서 쉽게 따라 합니다. 사실 담배 끊은 지 10년이 넘은 기자도 영화에서 담배 피우는 장면을 보거나 뚜껑이 열릴 정도로 화나는 일이 있을 때 담배 한대가 간절합니다. 담배 끊은 지 10년이 지났는데도요. 흡연은 그만큼 무서운 거니 찻발을 떼지 않는게 매우 중요합니다. 그런 의미에서 방송 흡연 금지 방안에 적극 찬성입니다.근데 이제는 방송 3사만 자체 규약을 맺어서는 안될 일인 것 같습니다.

 

 tvn에서 방영되는 '맞짱'을 보면서 흡연 장면을 처음 봤을 때 어딘가 어색하다고 생각했는데 그건 바로 흡연하는 장면이 TV 드라마를 통해서 나왔기 때문이었습니다. 그것도 계속해서 반복적으로 … 본격 격투기 드라마라고 홍보해서 큰 기대를 하고 봤는데 본격 흡연 홍보 드라마인 느낌이었습니다.


 

맞짱 주인공과 함께 떠나는 흡연여행~ 자 떠나 보실까요??

 직장상사와 룸싸롱에서 한대 피시고~

 

 동네 불량배 형아들과 한대 피시고~

 

 

 

체육관 관장님과도 한대 피시고~

 담배는 역시 혼자 피는 맛???

 

 

흡연은 습관이 아니라 질병이란 이야길 들은 적이 있습니다. 맞짱의 계속 반복되는 흡연 장면도 습관이 아니라 질병처럼 보입니다. 비록 강제규정도 없고 공중3사가 정한 자체 규약이지만 케이블티비도 청소년과 시청자의 건강을 위해서 흡연 장면을 자제해주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