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모바일 포스트)

☎문정화병항아리 2020. 7. 28. 06:22






















★ 사랑보다 정이 더 무섭다 ★

사랑은 시간이 지날수록 줄어들지만
정은 시간이 지날수록 늘어난다.

사랑은 좋은 걸 함께 할 때 더 쌓이지만
정은 어려움을 함께 할 때 더 쌓인다.

사랑 때문에 서로를 미워할 수도 있지만
정 때문에 미웠던 마음도 되돌릴 수 있다.

사랑은 꽂히면
뚫고 지나간 상처라 곧 아물지만

정이 꽂히면
빼낼 수 없어 계속 아프다.

사랑엔 유통기한이 있지만
정은 숙성기간이 있다.

사랑은 상큼하고 달콤하지만
정은 구수하고 은근하다.

사랑은 돌아서면 남이지만
정은 돌아서도 다시 우리란다.

사랑이 깊어지면
언제 끝이 보일지 몰라 불안하지만

정이 깊어지면
마음대로 땔 수 없어 더 무섭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