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잼있는사진&유모어

☎문정화병항아리 2018. 4. 30. 11:00

                                                           




법대로 합시다

옛날
난봉꾼이 하나 있었다.
얼마나 난잡한지
동네의 여자란 여자는 모두
건드리고 다녔다.

보다 못해 주위 사람들이
관아에 고해 바쳐
기어이 잡혀 들어갔다.
모든 이야기를 들은
원님이 말했다.

"다시는 나쁜 짓을 못하게
거시기(?)를
잘라 버려라!"




그러자 난봉꾼의
아버지가 나서며 말했다.
"그래도 제 아들이
4대 독자인데,
대는 이어야 하지 않겠습니까?
대신 제 거시기를
자르도록 해주십시오."

원님이 가만히 생각해보니,
그것도 맞는 말 같았다.

"그럼,
아비의 거시기(?)를
잘라 버려라!"


이번엔 난봉꾼의 어미가
가만히 들으니
황당하기 그지없다.
앞으로
무슨 재미로 살란 말인가?

"원님, 법대로 합시다!"


그러자 이에
질수없는 며느리가 나서며
말했다.



"어머님!,
남정네들 하는 일에
우리 여자들은
빠집시다!"


술한잔 하시면서
깔깔깔 ㅎ ㅎ ㅎ~~





우리벗님들~!
健康조심하시고
親舊들 만나

茶 한잔 (소주한잔)나누시는
餘裕롭고 幸福한
나날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