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그림

그림작가 장명진 2020. 11. 24. 17:15

그 누구도 자유롭지 못합니다. 새들도 하늘에 묶여 있습니다.
No one is free, even the birds are chained to the s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