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스포츠 서울)

박종유 2008. 3. 31. 07:04
서울신문

‘보따리’ 싼 김병현 ML서 살아남는 길은?

기사입력 2008-04-01 10:00 기사원문보기
[서울신문 나우뉴스]김병현이 지난달 26일 피츠버그에서 방출됐다. 지난해 8월 애리조나 다이아몬드 백스에 이은 두번째 방출이기도 하다.

로스터가 거의 짜여질 시점에서 나온 방출이라 김병현이 메이저리그를 다시 밟을 수나 있을지 불투명한 상태다.

애리조나에서 전성기를 구가하던 그가 국내 복귀나 일본행 등에 큰 뜻을 두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향후 어떤 행보를 걸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불펜 투수로서 다시 부활을 알릴 것인가? 아니면 “한국에 갈 생각은 없다. 만약 메이저리그를 그만둔다면 그것으로 야구는 끝이다.”는 말처럼 은퇴의 길을 걸을 것인가?

불펜 투수에 맞는 김병현의 투구 스타일

과거 김병현은 당대 최고의 슬라이더를 보유한 랜디 존슨의 공만큼이나 치기 힘든 공을 가졌다는 평가를 받았다.

우타자의 몸쪽에서 바깥으로 크게 휘어나가며 마치 청소하는 듯한 인상을 주는 130km대의 슬라이더와 업슛, 체인지업 등이 상당히 인상적인 투수였다.

메이저리그에서 보기 쉽지않은 잠수함 투수였고 위력적인 구위를 가지고 있었기 때문에 많은 타자를 상대하지 않은 마무리라는 보직에서 애리조나에서의 성공은 어쩌면 당연한 것인지도 모른다.

2002년 5월 11일 필라델피아 전에서 8회 스캇 롤렌, 마이크 리버설, 팻 버렛을 9개 공으로 3명 연속 삼진을 잡는 모습은 팬이라면 쉽게 잊혀지지 않을 장면이기도 하다. 이것은 메이저리그를 통틀어서도 통산 40번 정도 밖에 나오지 않은 기록이기도 했다.

하지만 타자를 압도하는 공격적인 투구는 선발로 보직을 바꾸면서 사라져갔다. 이것은 불펜 투수가 본인에게 더 적합할지도 모른다는 답을 주기도 한다.

떨어지는 구위와 커맨드

2005년부터 본격적인 선발을 맡은 김병현은 마무리 시절보다 상대적으로 높아진 피안타율과 홈런을 맞게되면서 정면으로 전력 투구해서 상대하기보다 헛스윙을 유도하거나 맞춰잡는 스타일이 보이기 시작했다.

해마다 늘어가는 볼넷과 줄어드는 삼진은 공의 위력과 커맨드(볼카운트를 조절하는 컨트롤 능력)를 어느 정도 보여주는 부분이기도 하다.

김병현의 투구는 과거보다 초구나 2구에서 스트라이크를 잡는 비중이 떨어지고(카운트를 잡는 능력이 저하)불리한 카운트로 자주 몰리다 보니 투구수도 늘어날 때가 많아 대량 실점을 주는 경우가 자주 생겼다.

김병현의 패스트볼은 아직 수준급을 자랑한다. 단지 변화구의 제구가 기복이 심하며 구종간 효과적인 투구 방법을 선발에 맞게 완성하지 못했다.

김병현은 아직 메이저리그 팀의 불펜 투수라면 좋은 팀에 들어갈 수도 있고 단점을 보완한다면 4, 5선발도 노릴수 있는 능력은 충분히 가진 투수다.

메이저리그에 남길 원한다면 자신에게 맞는 투구 스타일과 보직을 파악하고 타자와의 두려움에서 이길 수 있는 자신감있는 투구가 필요할 것이다.

그렇지 못한다면 마이너 리그에서 은퇴를 고민해야 될지도 모르는 야구 인생의 위기를 맞게 될 것이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메이저리그 통신원 박종유 (mlb.blog.seoul.co.kr)

재미있는 '물 건너 온 뉴스' Copyrights ⓒ서울신문 나우뉴스(www.nownewsnet.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http://www.sportsseoul.com/news2/baseball/mlb/world/2008/0401/20080401101010301000000_5376188613.html

:스포츠 서울에도 올라간 글임

 

 

 

 

 

 

 

 

 

 

 

울 병현이 어
떻게 될련지...ㅎ 잘 봤습니다..아 똥마려.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