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스포츠 서울)

박종유 2008. 4. 6. 06:12

 

프로 선수에게 연봉은 자신의 위치를 확인하게 되는 중요한 평가 도구가 된다.

개인 성적 뿐만 아니라 승리 기여도, 팬을 이끄는 상품성, 나이와 경험에 따른 장래성 등은 자신의 가치를 입증하기 좋은 사례이며 실제 연봉 고과에서도 적지 않은 영향력을 미친다.

이런 점에서 비싼 선수가 많은 부자 구단은 당연히 장기적으로 우승을 할 가능성이 높다고 볼 수 있다.

메이저리그에서도 부자 구단은 포스트 시즌에 올라갈 가능성이 높다.

평균 이상의 페이롤(총연봉)을 지출하는 팀이 2000년 이후 플레이오프에 진출할 가능성은 72%로 매우 높은 상관 관계를 가지고 있다. 상위 10팀으로 한정하더라도 53%에 이른다.

하위 10개팀의 진출 가능성은 17%정도로 이중 오클랜드가 진출한 것을 제외한다면 실상은 매우 낮은 수치를 기록한다고 볼 수 있다.

2008년 메이저리그 구단의 페이롤 순위는 뉴욕 양키즈, 디트로이트 타이거즈, 뉴욕 메츠, 보스턴 레드삭스 순이었다.

그러나 그 중 디트로이트는 구단의 공격적인 투자로 돈트렐 윌리스와 미겔 카브레라 등을 영입하면서 작년 9번째로 많은 돈을 썼던 팀이 올해 2번째로 페이롤이 높은 팀이 됐다.

이러한 전력 투자에도 불구하고 디트로이트는 초반 6연패(0승 6패ㆍ아메리칸 리그 꼴찌)로 리그 최악의 성적인 동시에 기대에 훨씬 미치지 못하는 부진을 보여주고 있다.

카를로스 기옌과 브랜든 인지를 제외하고 타선이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으며 하위 타선에 비해 상위 타선에서 많은 득점이 나지 않다보니 투수진에 부담을 가중시키고 있다.

선발 투수 역시 네이트 로버츠슨과 돈트렐 윌리스, 올해 사이영상 후보로 거론되기도 하며 큰 기대를 받았던 저스틴 발렌더가 많은 실점을 허용하면서 팀이 이길수 있는 기회를 아직 못 잡고 있다.

특히나 1800만 달러나 투자하며 데려온 돈트렐 윌리스와 미겔 카브레라가 심각한 슬럼프라는게 문제시 되는 부분이다.

최근 내셔널 리그가 아메리칸 리그보다 수준이 떨어진다는 비아냥을 듣고 있는 시점에서 이러한 부진은 그 말에 힘을 실어주는 단적인 예로 남게 될지도 모르는 일이기 때문이다.

물론 부자 구단인 디트로이트가 이런 부진이 계속될거라고 생각하는 이는 없을 것이다.

과연 디트로이트가 올시즌 월드시리즈 우승도 가능할 것이라는 전문가들이 평가한만큼의 성적을 언제 보여줄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사진=디트로이트 홈페이지 캡쳐

서울신문 나우뉴스 메이저리그 통신원 박종유 (mlb.blog.seoul.co.kr)

 

 

 

 

 

 

 

 

 

 


 

 

 

 

 

 

 

 

 

 

 

추천
ㄳ합니다.요즘 바빠서 석구님 블로그 자주 들리지 못하고 있습니다.자주 들리지 못한다기보단 항상 늦게 본다가 맞겠네요.ㅋㅋ오늘 간만에 1빠 댓글 써본다는 ㅋ
.경기종료 직전까지 실시간 베팅

.세계10대 베팅회사 한국 서비스

.20여가지 베팅종목-30여가지 베팅방식

-------> www.sportsdate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