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스포츠 서울)

박종유 2008. 4. 18. 00:39

화이트삭스 달라진 전략으로 우승할수 있을까?

시카고 화이트 삭스의 2005년 월드 시리즈 우승은 아지 기옌 감독에게 ‘올해의 감독’이라는 영예를 주었고 2012년까지 임기를 보장하는데 힘을 실어주었다.

또한 팬들에게는 화이트 삭스의 ‘스몰볼’이라는 야구와 2004년 보스턴 레드삭스의 ‘롱볼’의 플레이 방식에 대한 우열 논쟁을 일으키기도 했다.

임기 초기 기옌 감독은 투수력, 수비, 주루 능력을 강조하는 야구를 하겠다고 선포했다. 실제로 거포를 버리고 포세드닉(현 콜로라도),이구치(현 샌디에고)를 1, 2번 타자로 쓰며 많은 도루와 번트나 진루타 등으로 득점하는 ‘스몰볼’을 가지고 월드 시리즈 우승을 차지했다.

올 시즌 초반 9승 6패를 기록하며 아메리칸 중부 지구 1위를 달리고 있는 화이트 삭스는 우승 전력으로 예상되던 디트로이트와 클리블랜드의 부진을 틈타 또 다른 이변을 준비하고 있다.

그 원동력은 기존의 번트와 주루를 버리고 출루 위주의 선수 기용을 한다는데 있다.

최근 인터뷰에서 기옌 감독은 “100번의 도루보다는 100번의 출루가 더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그의 말은 작년과 다르게 타순이 1번에 닉 스위셔, 2번에 올랜도 카브레라로 바뀐 점과 팀타율이 리그 12위지만 팀출루율은 리그 5위(팀득점 리그 3위)인데서 찾을 수 있다.

현재 1, 2번 타자의 타율은 2할 6푼대 이하로 저조하지만 4할 정도의 높은 출루율을 기록하며 중심 타선에 많은 타점 기회를 제공해 주고 있다.

스몰볼로 리그를 재패했던 기옌 감독이 위버이즘(Weaverismㆍ3점 홈런 등 대량 득점을 이용한 야구가 효과적이고 힛 앤 런 같은 플레이는 최악이며 바보같은 행동이라는 주장에서 생긴 용어)로 불리는 다른 스타일의 야구로 다시 우승을 재현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메이저리그 통신원 박종유 (mlb.blog.seoul.co.kr)

ㅋ~ 화이트 삭스... 박기자님 덕에 다시 관심을 가져봐야겠네요. ^^
ㄳ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