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골승마클럽

몽골 최초 전문 승마클럽.. 몽골승마여행캠프 , 승마여행자를 위한 모든것

[스크랩] 몽골 극서부 오지의 유목민 방문합니다.

댓글 0

여행나눔/여행사진첩

2009. 12. 12.

오지 극한 자연속에서 유목하며 평화롭게 살고 있는 젊은 부부..

삶이 힘들어도 활짝 웃는 모습으로 외지 여행자들을 맞는 부부의 모습에 행복해 보임니다.

굳이 행복을 쫒아 바둥대지 않아도 힘들고 부족한 생활여건이지만,,

행복이란 무엇일까요 ~~ 어깨동무한 친구같은 부부.. 다가올 삶이 두렵지 않습니다.

 


인적이 드문 오지에서는 찾아 오는 누구든 반가운 손님이다, 여행자들에게 차와 밥을 대접하기 위해 나이 어린애가 물을 뜨러 나섬니다~

엄마에게 어리광부리고 애지중지 아깝기만한 아이에게 미안하고 고마운 마음뿐 입니다. 물 뜨러 갔다올게요. 조금 기다리세요 ~


이 아이에게 다가올 삶의 무게가 좀더 가벼워 지기를,,혹은 힘든 삶일지라도 순수와 웃음을 잃지 말기를..

이렇게 염치없는 기도라도 하고 싶습니다.






 

오토바이 타고 가는 아저씨한테서 길에 대한 묻는중이다 ..운전기사들도 길 잘 알지만 다시 길을 묻는건 재확인의 문제도 있지만, 지나는 나그네끼리 서로 인사를 나누는 방법이기도 하다. 또한 말을 걸어오고 길을 묻는 이에게 도움을  준다는 건 이들에게 아주 기분좋은 일이다. 뭐라도 도와주고 싶지만,,별로 큰건 해줄수 없고, 이곳을 찾는 여행자들에게 이 촌놈이 길찾는 도움이라도 되었구나..하는 기분 좋은 일..유목민의 선한 마음을 느낄수 있는 일이지요.. 여행자들이여.. 쎈스쟁이라면 이정도 배려? 정도는 ^^


사진을 찍자

간다 잘 있어라!


가지마세요..언니 오빠 아저씨들--- 짧은 시간에 금방 정들어버린 아이..어린애가 더 서운하고 아쉬어 한다.

외국 여행자들이 이 착하고 어린 마음에 이별이라는 아픔을 주는건 아닌지...

홀연히 왔다가 훌쩍 떠나버리는 여행자들.. 여행이란건 참 즐거운 일이면서도 가슴아픈 일이기도 하다.


안녕히들 가세요! 우리집에 다시 오세요..선물로 받은 작은 인형과 목걸이를 걸치고,,이 허허 벌판에 맨발로 서서 떠나는 여행자들의 차를 한참 동안 바라보고 있는 아이.. 이 모습에 카메라를 들이대는 나는 얼마나 매정하고 야속한 사람일까요..

아이의 모습속에 살아갈 삶의 역경과 사랑과 그리움과 만남과 이별의 슬픔과 미움과 원망.. 이 모든 것이 깃든듯 합니다.


 

 

 

 

투어플러스 몽골여행사 몽골서부 오지탐사팀 여행중에서 08년 여름

출처 : 몽골승마클럽 & 몽골여행정보
글쓴이 : 몽골승마클럽 원글보기
메모 :



사업자 정보 표시
주)투어플러스 몽골여행 | 유종식 | 서울시 동대문구 왕산로122 포스빌1016호 | 사업자 등록번호 : 201-81-75535 | TEL : 02-765-7976 | Mail : mongoltour@daum.net | 통신판매신고번호 : 동대문0171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