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 이 정권의 몰상식은 대체 어디까지인가

댓글 0

[문순c네]/출동! 문순c

2008. 6. 23.

                                           

[논평] 이 정권의 몰상식은 대체 어디까지인가

- 신태섭 교수에 대한 부당 해임처분을 철회하라


동의대가 오늘(23일) 오전 KBS이사직을 맡고 있는 신태섭(동의대 광고홍보학과) 교수 앞으로 내용증명 한 통을 보냈다. 오는 7월1일자로 학교를 떠나달라는 해임 결정 징계처분 공문이었다.


동의대가 밝힌 징계사유는 이렇다. △총장의 허가 없이 KBS이사직을 겸직했고, 또 △KBS이사회 참석차 국내출장 시 총장의 허가를 받지 않았으며 △KBS이사회 참석차 학부 및 대학원 수업에도 지장을 초래하는 등 학칙을 심각하게 위반했다는 것이다. 하지만 정말 이것이 해임 이유일까. 삼척동자도 다 아는 일을 동의대만 모른다고 딴소리하는 모습이다.


동의대가 신 교수를 징계위원회에 회부한 것은 지난 5월15일이었다. 이에 앞서 강창석 동의대 총장은 이틀 전인 13일 신 교수를 만나 “KBS이사직을 사퇴하지 않으면 징계하겠다. 15일 오후까지 결정하라”고 으름장을 놓았다. 강 총장은 여기에 보태 “16일 교육과학기술부를 방문하는데 이사 사퇴에 대한 답을 줘야 한다”며 “신 교수가 KBS이사를 계속하면 학교가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고도 했다. 이명박 정부가 KBS를 장악하는데 큰 걸림돌로 여겼던 신 교수를 내몰기 위해 사실상 교육과학기술부와 동의대까지 총동원했음을 방증하는 것이 아니겠는가.


신 교수에 대한 해임통보는 이 정권이 자신들의 뜻을 관철하기 위해 어떤 수단과 방법도 가리지 않고 있음을 여실히 보여주는 대표적 사례가 될 것이다. 이명박 정권은 KBS 문제를 보혁갈등으로 그럴싸하게 포장하려 하지만 본질은 여전히 ‘장악’이고 ‘통제’이다. 그래서 동의대를 앞세워 보복인사를 하고, 방송자율성과 독립성을 마음대로 훼손하고, 거기다가 교권침해까지 서슴지 않고 있는 것이다. 따라서 동의대는 지금이라도 더 늦기 전에 이번 징계처분을 즉각 거둬들여야 한다. 더불어 KBS이사회는 정치적인 이유로 이사회 업무를 심각히 방해한 것에 대해 동의대 쪽에 강력히 항의할 것을 촉구한다.

 

 


국 회 의 원   최 문 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