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 연합뉴스에도 ‘낙하산’ 투하된다는 소문 사실인가

댓글 0

[문순c네]/출동! 문순c

2008. 10. 17.

 

뉴스통신진흥회보도자료(1017).hwp

 

 

이달 말이면 국가기간통신사 연합뉴스의 최대주주인 뉴스통신진흥회(지분율 30.77%) 7명 이사들의 임기가 모두 만료된다.

 

 

뉴스통신진흥회는 연합뉴스의 경영 감독과 대표이사 추천 등의 권한을 쥐고 있다는 점에서 당연히 연합뉴스의 독립성과 정치적 중립성을 보장할 수 있는 인물들로 구성돼야 한다. 그런 점에서 현 이창우 이사장을 비롯한 뉴스통신진흥회 이사들의 노고는 일일이 말할 수 없을 정도로 많았다.

 

 

그런데 요즘 정치권과 언론계를 중심으로 흉흉한 소문이 또 다시 돌고 있다. 이명박 대통령의 후보시절 언론특보를 지낸 인물이 낙하산으로 이사장직에 내려올 채비를 마쳤다는 것이다. YTN 사태, KBS 사태를 겪으면서 ‘소문이 곧 현실이 된다’는 사실을 깨달았기 때문에 허투로 듣고 흘리기 어렵다. 물론 이사장은 이사들이 선임된 뒤 호선을 거치게 돼 있다. 하지만 대통령이 추천권을 갖고 있는 마당에 누가 이를 막을 수 있겠는가.

 

 

뉴스통신진흥회 이사는 현행법에 따르면 △대통령 2명 추천 △국회의장이 교섭단체와 협의해 3명 추천 △일간지 발행과 지상파 방송사업자를 대표하는 전국조직(한국신문협회, 한국방송협회)이 각각 1명씩 추천하도록 돼 있다. 현재의 상황으로 봐선 전반적으로 친여당 성향 보수인물들로 이사회가 구성돼 당장 참여정부 때 임명돼 내년 5월 임기 만료를 앞둔 김기서 연합뉴스 사장의 거취문제를 논의하게 될 수 있다.

 

 

더군다나 뉴스통신진흥법은 내년 8월 제도 시한이 만료되는 관계로 이의 연장을 위해선 더욱 강력한 친여당 성향 인물들이 와주길 바라는 이들도 있을 것이다. 결국 이들의 방향 설정에 따라 연합뉴스도 ‘언론독립’을 지키기 위한 모진 풍파를 겪을 수 있다는 말이다.

 

 

현행 뉴스통신진흥회 이사추천 방식은 추천 주체나 특정 정파의 이해관계를 대변하게 되는 태생적 한계를 안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그렇다고 방송통신위원회, KBS이사회, 방송문화진흥회 등도 똑같은 추천방식을 제도화하고 있는데 뉴스통신진흥회만 당장 바꾸자고 할 수는 없다.

 

 

하지만 정치권과 언론계가 지혜를 모은다면 해결난망인 사안은 아니다. 먼저, 이사를 추천함에 있어 정치적 중립성, 통신·언론관련 전문성, 도덕성 등 자격요건을 명확히 해야 한다. 특정 정당이나 선거캠프에서 활동한 자는 유예기간을 두는 것도 한 방법이다. 뉴스통신진흥회가 ‘옥상옥’으로 연합뉴스의 독립성·중립성을 흔들지 못하도록 지난 2005년 전국언론노조 연합뉴스지부가 제안했던 사장추천위원회 제도화를 지금부터 진지하게 논의해 보는 것도 좋겠다.

 

 

연합뉴스는 국내 158개 언론사, 226개 뉴미디어, 310개 정부부처·공공기관에 매일· 매시간 새로운 뉴스를 보내고 있다. 국외의 경우 66개 뉴스통신사, 150개 재외동포언론사, 17개 해외미디어 등에 한국의 소식을 전달하고 있다. 연합뉴스를 위해, 그리고 한국의 언론발전을 위해 정치권이 한 발 물러서고, 언론계가 보다 다양한 지혜를 모아주길 당부한다.

 

 

 

 

2008.10. 17(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