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에 봄이 성큼 왔네요

댓글 0

[문순c네]/문순c네 통통발언

2010. 3. 23.

 

 

어젠 폭설로 춘삼월이 무색했지만, 하루 새 봄이 다시 고개를 내밉니다.

봄의 문턱에 들어서니 햇살이 좀 느긋해진듯해, 늦오후의 국회를 카메라로 담아봤습니다.

 

국회엔 크게 보면 ㄷ자 모양으로 건물이 세개있습니다. 위 사진은 문순c네가 지내는 의원회관.

   

 

국회도서관. 학생일 때 많이 갔어야 했는데 이제서야;;

  

 

중앙에 자리한 국회 본청

  

 

본청을 나서면 여의도 전경이 눈에 들어옵니다. 

 

 

 

 

 

 

국회부지 한구석에 있는 의원동산

  

 

영화 '밀양'처럼 국회의 봄 햇살을 카메라에 담아보려고 했는데 의도했던 것 만큼은... 

 

 

 

 

 나무 너머로 한강이 슬쩍 보입니다 

   

 

 원래 좋은 사진을 위해선, 저 연인이 키스를 해줘야하는데...

 

 

 

개나리 꽃망울이 제법 부풀었습니다.

 

 

세종시 문제, 4대강 사업, MBC 사장 선임 등 골치아픈 문제로 바람 잘 날 없는 국회지만, 이렇게 봄이 오고 있습니다.

 

열흘 정도 지나면 벛꽃도 피겠지요. 

 






 

구경 잘 하셨쎄요? 문순c네블로그 정기구독 하시려면 RSS 꾸욱 →

 

괜춘한가요? 같이 볼 수 있게 viewon 꾸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