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날, 어버이 날,

댓글 10

오늘이 마지막이듯

2022. 5. 10.

지난 4월 어느 날,

예서가 할미집에 오자마자 대뜸

"어린이날이 27일 남았어요....!!!"

 

눈치빠른 할미가 보청기를 안끼고도

얼른 알아들었습니다.

"그렇구나. 어린이날 선물 사줘야지.

할머니에게 필요한 거 편지로 알려주면 꼭 사줄게..."

 

에미에게 어린이날 선물, 온라인으로 사주라고

많지는 않지만 미리 몇푼 건넸습니다.

 

그런데 정작 어린이 날이 가까워오니까 

'코로나 거리두기도 풀렸겠다'

아이들 학교, 유치원 야외 플랜이 꽉차서

할미집에 못 온다고 했습니다.

 

큰 아빠는 조카들 어린이 날 선물이 생각났는지

'갖고 싶은 거 주문하라'고 가족 톡방에 글을 남겼고

할미가 끼어들기 보다 '지네들끼리 해결하겠지'

두고봤더니 예서에미 답글이 올라오지를 않네요.

 

이틀 기다리다가 할미가 끼어들었습니다.

 

"에미야~ 아이들과 아직 의견 조율중이냐?

아이들이 원하는 거 톡방에 올려. 큰 아빠 보게"

 

하하하...

제 예견이 맞았습니다.

이이들이 가격대가 높다싶은 인라인 스케이트를

원한다는 글이 올라왔습니다.

예서, 예정, 예원 의견 일치!

예원인 상표,색상까지 콕 찍었다구요.

때문에 예원이가 찜한게 제일 비싸대요...ㅎ

 

5/4일, 큰 아빠가 앱으로

각자가 원하는 색상으로 주문했고

5/10일 화, 오늘 배송한다고 알려왔습니다.

5/4일에 신청했으니

늦어도 넘 늦은 '어린이 날 선물'입니다.

 

 

 

선물이란게

제때에 받아야 기쁨이 배가되고

보낸 사람도 보람있으련만

에미가 가격대 낮춰 아이들과 타협하다가

 아이들 기쁨까지 반감 되었네요.

 

코로나로 만남이 어려웠던 2년여 동안

아들 형제가 명절에도 각기 따로따로 와

가족이 한자리에 모이지를 못했습니다.

 

게다가 오미크론감염이 피크일때

큰아들 내외도 감염되었었고 완치 후에는

얼마간은 잔여균이 배출된다해서

조카들과 만나는 걸 늦추다가

 

5/7일 토요일, 코로나 완치 2달이나 지났다며

거리두기도 완화되어 가족들과 합석해도

별문제 없으니 다 모이자고 합니다.

 

제가 '토요 특전미사 참례' 한다니까

미사 끝날 시간에 큰아들 내외가 성당으로 와

저를 태우고 집에 오니 작은아들네도 다 왔네요.

여행갔다가 서둘러 6시간 운전해 왔답니다....ㅎ

 

우리 가족 9명, 

집에서 가까운 양지촌에서 번호표 받고

한시간여 대기하다가 수원 왕갈비, 냉면으로

'어린이 날, 어버이 날'을 기념했습니다.

 

 

 

 

 

식사후 집에 와서 차 마시고 담소하다

밤 11시 넘어서야 각자 집으로 갔습니다.

 

그나저나 오늘 '인나인 배송' 인데 도착했는지...

가족방에 톡을 남겼는데 아직 답장이 없네요.

아이들 하교, 운전중인가?

 

 

 

 

 

 

 

 

 

2022/05/10

 

-표주박~

 

 

 

PS.

 

큰 아빠의 '어린이 날 선물'

예서, 예정이 주문한 2개는 5/10 화요일 도착.

그런데

예원이 분홍색은 아직 안왔답니다.

 

아이고나...

예원이 얼마나 속상할까...

할미도 눈빠지겠네.

 

 

2022/05/14

 

-표주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