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드리의 행복한 샘터

살아갈 날들이 더 아름답다

[백운산] 인천/중구 (2020.11.10)

댓글 0

서울경기산행

2020. 11. 24.

 

 

영종도 백운산 (255.5m)

 

 

▣ 산행일자 : 2020년 11월 10일 화요일 맑음

▣ 산행위치 : 인천/중구

▣ 산행코스 : 운서역→영종하늘도시2호근린공원→백운산→용궁사

 

 

 

인천광역시의 중구 영종동에 위치한 산이다(고도:255m). 영종도에서 가장 높은 산이다.

『해동지도』에 백운산(白雲山)이라는 지명이 보이고 금산(禁山)으로 지정되어 있었다.

『대동여지도』에서 제물포 서쪽 바다에 자연도(紫燕島)라는 섬이 보이고

그 안에 백운산이라는 지명이 확인된다.

 

아침저녁마다 산 정상부에 흰 구름이 자욱하게 서려 있다고 해서

백운산이라는 지명이 나왔다고 전한다.

 

과거에 영종도 거주민들은 백운산에 산신이 살고 있다고 여겨 산신제를 올렸다는 전설이 있다.

영종도는 조선 시대에 영종진(永宗鎭)이 설치되어 군사적 요충지로 인식되었고

백운산 정상에는 봉수대가 설치되어 있었다.

 

오늘날 백운산 중심부에 있는 마을을 중산동(中山洞)이라 부르며,

이를 중심으로 서쪽에 운서동, 남쪽에 운남동, 북쪽에 운북동이라는 지명이 부여되어 있다.<펌>

 

 

 

 

 

운서역에서 백운산 들머리까지

사부작 사부작 길찾아 간다...

 

 

 

 

 

 

 

 

 

 

영종대로 따라 걷다가

생태이동통로가 보이면...

우측으로 오르는 희미한

길이 보인다...

 

 

 

 

 

 

 

 

 

 

이곳은 동물이동통로가 아니고...

'영종하늘도시2호 근린공원' 이었다...

 

 

 

 

 

 

 

 

 

 

처음으로 만나는 표지목에서...

백운산(하늘고등학교방면)으로 진행한다...

 

 

 

 

 

 

 

 

 

 

깔끔하게 야자매트가 깔려있는 등로는

누구나 쉽게 오를수 있는

산길을 자랑하고 있다...

 

 

 

 

 

 

 

 

 

 

중간중간에 벤취의자도

설치되어 있고...

 

 

 

 

 

 

 

 

 

 

우측으로 하늘고등학교가 보이고...

학교 너머로 백운산이 우뚝 솟아 있다...

 

백운산 정상부에는 붉게 물든 단풍으로

옷갈아 입고 가을 만끽하고 있다...

 

 

 

 

 

 

 

 

 

 

유난히 소나무가 많은 산길을

오랜만에 여유롭게 걸어 본다...

 

 

 

 

 

 

 

 

 

 

 

 

 

 

 

지금부터 백운산 정상까지

잠시 깔딱고개를 오르게 된다...

 

 

 

 

 

 

 

 

 

 

 

 

 

 

 

 

 

 

 

 

 

 

 

 

 

 

 

 

 

 

 

 

 

 

 

 

 

 

 

 

 

 

 

 

 

 

 

 

 

 

 

 

 

 

 

 

 

 

 

 

 

 

마니산을 배경으로 사진한장도 남긴다...

 

 

 

 

 

 

 

 

 

 

 

 

 

 

 

 

 

 

 

 

용궁사 방향으로 하산길을 잡는다...

 

 

 

 

 

 

 

 

 

 

 

 

 

 

 

 

 

 

 

 

 

 

 

 

 

 

 

 

 

 

 

 

 

 

 

 

용궁사는 공사가 한창 진행중에 있어서

들러보지는 못하고...

빙 돌아 내려오면서 범종각옆으로

1300년된 느티나무를 볼수 있는 행운을 얻었다...

 

 

 

 

 

 

 

 

 

 

 

 

 

 

 

 

 

 

 

 

 

 

 

 

 

 

 

 

 

 

편안하게 가을을 만끽할수 있었던...

짧은 산행의 여운을 남기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