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얼굴, 내 발자국(일기)

빨강머리앤 2008. 2. 19. 00:54

 

시장을 가다가 갑자기 방향을 바꾸었다.

와현 바닷가를 꼭 가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지금 가면 바다는 은파로 가득할 것이고

지난 여름 공고지 갈 때 본   바닷가 작은 성당의 팽나무 아래에서

여름 햇살을 피한 그 멋진 기억을 따라 무작정 택시에 올랐다.

" 지금쯤    예구에 가면 바다가 빛나고 황홀할겁니다.

왜 시장을 가다가 그러세요 혹 무슨 일이라도?"

"아니에요 그냥 꼭 가 보고 싶어요. 지난 여름이 좋아서

지금은 어떤 풍경인지 궁금해서 가 보려구요"

그리고 택시를 탔다. 15분정도 갔나? 택시비가 10,000,원이 나왔다.

"저기 바다에 해녀가 있군요 사진 한 장 만 찍고 올게요"

"네에 그러세요 저도 오늘은 예구바다를 실컷 느껴볼랍니다

얼마든지 기다려 드릴게요. 해녀도 담고 공고지도 가 보시고 와현해수욕장 해변도 실컷 걸어보세요."

 

 

파래가 가득 한 청정해역에 해녀는 성개를 잡아 올리고

 

바닷가 백사장에는 아이들이  모래성을 쌓고

 

 

 내가 꼭 오려고 결심한  바닷가의 작은, 마을에 있는

천주교 공소(예구 공소) 이 곳에 잘 봐 둔 그 무엇이 있다.

돌담길을 돌아서 들어가면 여름에 그늘로 싱그러운

모습 보여 주는   작은 뜰에 선 팽나무

그 운치란 말로 표현할 수가 없었다.

지난 여름에 난 이곳에 반했다.

 

 

바닷가 작은 마을은 이렇게 생겼다.

돌담길을 돌아서 골목길을 들어서면 전망좋은 바다가 펼쳐지는

언덕 위의 집들이다.

 

팽나무엔 스피커가 달려 있다.

동네에 볼 일이 있으면 아마도 이장님이 방송을 할까? 마을주민들한테???

아니 공소의 뜰에 있는 나무에 매달아 놓았으니 혹 신부님이 오실때

공소로 예배를 드리러 오라고 방송을 하는건가?

 

예구 공소의 담벼락에서 내려 다 보면 와현 바다가 펼쳐진다.

그림같은 어촌

 

작은 천주교 공소의 모습  어찌나 소박한지 교인이 스무사람이 될까?

그래도 성모상이 있고, 갖가지 고운 꽃들과 담벼락을 타고

 오르는 담쟁이 잎이 싱싱하게  뻗어  돌담을 예쁘게 감아 나가고 있었다.

누구나 지나가다 쉬어가도 좋을 쉼터를 제공하고

 

 

 

팽나무 아레 항아리속엔 김치를 묻어 놓았나?

 

내가 여기에 온 이유는 바로 이 모습을 찍으려고

교회 종탑  저 흰 네모박스 속엔  교회의 종이 매달려 있다.

저 종을 찾아왔는데  멋지게 찍을 방법이 없다.

지붕 위로 올라 갈 수도 없고

어쩌나 선명하게 찍고 싶은데 ...

 

교회의 십자가

 

공소의 바로 앞집 옥상엔 해풍에 말라가는 아구가  빨래줄에 매달려서

해풍에 간을 들이며 말라 가고  있고

 

공소앞집 지난 여름 이집 빨래줄에는 해녀의 물옷이

팔랑거리며 춤 추고 있었는데...

 사이좋은 양쪽 돌담길 그 사이로 걸어가는 기분이

낭만적이었다.

 

종아종아, 탑속의 종아 네 모습을 보여 다오 .

  저 길로 쭉 가면 망치라는 마을이 나온다.

도끼라는 마을 이름은 없을까? 

  봄이 온다고 꽃나무를 가득 싣고  온 차가 아마도  산을 넘어서

공고지로 갈 모양

 

바다는 봄으로 찰랑거리고

어부의 작은 배들은 한가로이 여유를 부리고

 

공고지 넓은 종려나무 숲에  다시 멋진 나무를 가득 심을려나 보다.

 

내도는 와현 앞바다에 떠 있는 예쁜 섬

외도는  바닷길을 한 참 떠 가면 있는 섬으로, 내도와 외도는 서로 바라보며

그리워하는  섬으로 ,사람들은 부부섬이라 부른다.

 

천주교 예구공소 미사시간은 오전 8시30분이래요

늦지 마세요. 형제자매님들 ...^^*

 

앗싸 가오리
1등이당.
방금 해산을 했어요
조위의 할머니께 부탁해서
돌 미역좀 부쳐줘유^^
ㅋㅋ 일등상으로 돌미역 한 단
택배로 보낼게요.
소젖 먹이지 마세요.
눈이 시리도록 푸른 바다 보고
마음의 후식도 찾으세요.
신앙심이 가득한 소박한 사람들이 살고 있는듯 마을 풍경이 무척 깨끗하고 이국적 이미지까지 느껴집니다. 종탑과 골목길, 팽나무의 아름다움이 곁에 있는듯 참 정이 가고 주민은 보이지 않지만 따뜻한 마음이 저절로 느껴집니다. 공소(?)가 모든 걸 대변하네요.
몇년전 태풍 매미가 핥퀴고 간 바닷가입니다.
새로 단장하여 마을이 참 에쁜 곳이더라구요.
바다란 멋진 그림이 받쳐주니 조금만 신경 쓰면 멋진
바닷가 마을이 되지요.
바닷가 작은 공소
성모상과 팽나무가 운치 있고
동화에 나오는 마을 같습니다.
동화속마을 같지요.
저런곳에서 동화가 탄생한다는 ...
누가 동화를 써야겠죠.
정말 아름다운 여운이 남는 바닷가 마을.
옛것이 가득 남아 있는 곳.
돌담이 너무 운치가 있네요...
구경 잘 하고 갑니다...
돌담의 운치가 제대로 전해졌는지요?
돌담이며,골목길. 교회의 종탑까지
제가 그리던 풍경이 다 있는 곳이었어요.
겨울 바람이 소박한 소지맘님을 흔들었나 봅니다.
그러니 이렇듯 겨울 바다로 달리셨지요~^^
이것도 후일에는 추억이 되실겝니다~
고운 밤 되세요~^^
그렇겠죠. 제가 좀 즉흥적인 면도 있나 봅니다.
갑자기 배를 타고 나가기도 하고 그렇게 급하게
즉흥적이긴 해도 짧은 여행의 좋은 기억을 남깁니다.
참 좋아요. 가끔씩 그러는 것이.
거제도 성당이군요.
웬지 정이 갑니다.
대학 동창중 한명이 거제도에서 왔는데 아빠가 거제도에서 목회를 하시는 분이었답니다.
성당을 보니 갑자기 그 친구가 생각이 나네요.
구경 잘했습니다.
하은엄마
아주 작은 공소지요. 신부님도 상주하지 않는 곳
미사가 있는 날 신부님이 오시는 곳
그런곳이랍니다.
그래도 예쁘기만 하고 예쁜 이야기가 와글와글 할 것만 같은...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자꾸자꾸 가고프다~~~~그리 마음것 다닐수 있어서 참좋겠네요 ~
덕분에 이리 타국에서도 편히 구경실컷하니 참좋다
보름인데 애기씨!!~~오곡밥과 부름하셔야죠
보름잘지네시고 또만나요
여울언냐 미국은 얼마나 아름다운데
ㅎㅎ 언젠가 미국의 천섬에 꼭 가 보려고 계획을 세우는데
뉴욕이랑 캐나다에도 저번에 갔을 때 빠뜨린 빨강머리앤의 고향에도
꼭 가 볼려고 마음먹는데 언냐는 작디작은 섬 거제도를 그리워 해 주니 무지 좋아요.
언젠가 언냐랑 그 해변을 걸어보자구요.
천주교 예수공소.
택시를 타고 바다구경하는 소지맘님
저 보여 주려고 그런 줄 다 알아요
즐겨 감상하고 갑니다.
맞아요.
ㅎㅎ 아카시아님이 좋아하실 것 같아서
좋으신지요?
어촌마을 아주 먼 옛날이 생각나는 곳이죠.
나이를 든다는 건,
생각은 있는데 몸이 따로 노는 것.
맞죠?
맞아........가나맘은 아직 16세 소녀.
가나맘이 움직이는 만큼 우리는 앉아서 즐기니
고맙다는 말 조차도 미안스럽네요.
슬슬 다가오는 감기는 탁 물리쳤나요?
바닷바람에 감기 조심하시구요~
ㅎㅎ 지금 감기에 옹골지게 걸렸어염
ㅋㅋ 바다바람을 가슴속에 너무 많이 넣었나?
그래도 또 나가고 싶어요.
나 혼자서 찾아 가는 곳 그 매력은 말로 표현하기 어려운 것
오늘 못 가면 내일은 일찍부터 갈 것
꼬옥 가야 할 곳이 있어요.
시인의 집으로...
방향을 바꾸어서
바다를 보러 갈수 잇는 낭만이 있군요

내가 좋아하는 렛잇비...ㅎㅎ
그렇죠 섬지방인 이곳은 조금만 걸어나가도
다양한 각도의 아름다운 바다를 볼 수 있고
느낄 수 있어요. 바다가 들려 주는 작은 파도이야기
제가 다 들어줄거랍니다.
아름다운섬 거제도에서 혼자 노니는 예쁜가나맘님이
무척 부럽습니다..작은 교회와 종 도 운치 있게 나왔네요..
돌담 사이로 많은 얘기하며..거닐고 시뽀요..ㅎㅎㅎ
모리오빠, 오빠가 없어도 혼자 잘 놀죠?
아마도 제법 많은 시간이 지나면 바다이야기가 이만큼이나
많은지 아마 놀랄실겁니다.
정말 이쁜 바다가 고운 치마를 펼치고 앉아 있는 것 같아요.
봄 햇살을 받으며 해안도로를 달리면 이 곳이 무릉도원이 아니고 무엇인가?
그런 생각을 하게 되는걸요.
제 고향의 바다를 무지 사랑하는 저
조금 더 원시적인 바다를 찾아 내고 싶어요.
고향의 맛을 가득 안고 있는 아직 인공의 손때가 묻지 않은 토속의 바다.
원시의 냄새가 폴폴 나는 그런 바다를 찾아 내야죠 ㅎㅎ
모리오빠가 오시면 저 돌담길도 걸어 가 볼까요? ㅎㅎ
우와~ 작은 공소....넘 아름다워요....
시골 깊숙이엔 성당이 없어...먼거리에 사는 공소 신자들을 위해
신부님이 일주일에 한번 오셔서 미사를 드리는 곳이지요...
아담하니...작은 마을에 신자들이 참 많이 밀집되어 있나봅니다...
축복받은 동네같은 느낌이 드네요....
아담한 공소....가보고 싶은데...어디가 어딘지 내가 알아야징~~ㅎㅎ
수고했어요...소지맘 자매님....ㅋㅋ~
이쁘죠 자스민님
저는 이렇게 작지만 이쁜 곳만 찾아 내고 싶답니다.
또 어디 생각나는 작고 이쁜 곳 시간 내서 가 볼참입니다.
참 지심도에도 저렇게 이쁜 공소가 있었네
그긴 동백섬인데 15집이 잇는데 열집만 사람이 살고 있어요.
지금은 동백�으로 넘 이쁠 곳 짬 내서 배 타고 가봐야지
가면 이쁜 사진과 이야기를 잘 만들어봐야지 ㅎㅎ
네 자매님 고마워요.
감사..
바다를 느끼게 해주시니..감사
돌담도 이뿌구..
교회의 종, 포구의 배.빨래줄에 매달린 아구...
모두 참 정겹네여...
그렇죠 돌담도 정겹고 맑고 깨끗하고 정겨운 곳
넘 이쁘서 다시 가 보고 싶어요.
꼭 동화속 같지 않나요?
한번은
지나간듯한 그런 모습이네요
저 돌담 골목에
사람소리가 쌓여야 하는데....
저 돌담길 골목에 사람소리 자글자글 하면 훨씬 사람사는 냄새 가득하겠지요.
흔히 볼 수 있는 시골의 풍경도
타고난 이야기꾼의 글 소재의 대상이되면
그동안 감추고 있던 많은 사연들의 드라마틱한 무대로 바뀌는군요
보기엔 따라선 우리의 인생 모두가 한 편의 드라마이기도 하니까요
이번 영화에선 또 어떤 사연들이 잔잔한 감동을 주려는지
자꾸 기대가 됩니다 ...ㅎ
ㅎㅎ 그냥 궁시렁궁시렁
그렇죠 드라마의 무대 빛깔이 좀 나는 것 같지요.
음 앤님은 제 마음을 한 눈에 담박 뚫어보는 예리함을 가졌어여 ㅎㅎ
눈앞에 펼쳐지는 예쁜 모습들~``
지금 막 그곳으로 달려가고 싶습니다.
천주교하며 와현 바닷가~``사진 하나하나 넘 정겹고 사랑스럽습니다.
소지맘님 사는곳이 새삼 부럽다는~~
어서 달려오세요.
어촌풍경 제법 운치 있죠.
저 팽나무 그늘아래에서 올 여름을
시원하게 보내야지 찾아가서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