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이야기

빨강머리앤 2014. 2. 4. 06:59

 

 

29381

 

 

 

 

 

평화가 춤춘다. 통일이다.


 

                        길원옥


 

  

열세 살


 

평양


 

나 그 때


 

아무 것도 몰랐습니다.


 

 


 

전쟁이


 

남자가


 

나를 빼앗긴다는 것이


 

무엇인지


 

몰랐습니다.


 

 


 

남의 나라 식민지가 되는 것이


 

내 인생을


 

그렇게


 

긴 어둠의 시간으로 덮어버릴 줄


 

몰랐습니다.


 

 


 

감악소에 갇힌 아버지를 빼낼 수 있는 돈 10원,


 

그 돈을 벌어서


 

아버지 나오게 해 드리고 싶었습니다.


 

마음이 콩닥거렸습니다.


 

아버지를 나오게 해드릴 수 있다는 믿음이


 

나를 어른이라고 믿게 만들었습니다.


 

 


 

엄마에게도, 오빠에게도 말하지 못하고,


 

공장에 취직시켜준다며 내 앞에 나타난 낮선 사람을 따라 나섰습니다.


 

감악소 벌금 10원을 벌고 싶어...


 

 


 

너무 아팠습니다.


 

내게 닥치는 상황을 그대로 받아들일 수 없어


 

소리치고, 구르고, 버팅기고


 

 


 

하지만 내게 돌아오는 것은


 

구타와 고문과 감금이었습니다.


 

열세 살 어린 나이로


 

견디기 너무 힘들어


 

"엄마, 엄마" 소리쳤습니다.


 

저 멀리 평양에 있을 내 엄마에게


 

내 통곡소리가 들리기를 바라며


 

그렇게...


 

 


 

1945년 8월 15일,


 

남들은 해방이랍니다.


 

남들은 그 추운 겨울을 이겼더니 봄이 왔답니다.


 

남들은 그 어두운 터널을 지났더니 빛이 비춘다고 합니다.


 

 


 

하지만,


 

내겐 아버지 감악소 벌금 10원이 없었습니다.


 

다시 내겐


 

또 다른 어둠의 터널이 시작되고,


 

추운 겨울이 시작되었습니다.


 

 


 

이제 내게 10원이 생겼습니다.


 

 


 

하지만


 

삼팔선에 가로막힌 휴전선은


 

다시 내 고향, 내 아버지를 빼앗아 가 버리고,


 

또 다시 전쟁이랍니다.


 

와~ 와~ 전쟁을 하랍니다.


 

무기를 사들이랍니다.


 

그것이 평화랍니다.


 

 


 

아니야!!!


 

휴전선에 봄이 와야 진정한 해방이야!!!!


 

휴전선에 새벽이 와야 비로소 아침이야!!!!


 

비로소 평화야!!!


 

 


 

아 ~


 

나비가 되어 날고 싶습니다.


 

아직 해방 받지 못한 이 몸.


 

늙은 몸이지만


 

헐헐 날아 고향으로 가고 싶습니다.


 

 


 

휴전선이 가로 막은들 못가겠습니까?


 

철조망 가시덤불에 찢겨


 

내 몸뚱아리 피투성이 된들 못가겠습니까?


 

가는 길에


 

분단도 허물고,


 

휴전선 가시덤불도 걷어치우고


 

'휴전'을 '평화'로 '통일'로 만드는 일인데


 

무슨 일인들 못하겠습니까?


 

열세 살 이별 이후


 

생각만 해도 아프던 내 고향, 내 아버지 무덤가에


 

감악소 벌금 10원을 내어드리며 내 손으로 아버지 해방시켜 드리렵니다.


 

 


 

아~ 보입니다.


 

저기 저 보통강 가에 놀고 있는 열세 살 철부지 길원옥이가


 

식민지의 고통도 걷어치우고,


 

'위안부'라는 아픈 굴레도 다 벗어버리고,

 

 

전쟁의 공포도 전혀 없이


 

평화롭게 친구들과 동네에서 고무줄 놀이 하고 있는 원옥이가 보입니다.

 

 

  1111번째 외치는 김복동-길원옥 할머니


 

 


 

 


 

 


 

-이솔 근현대사 알기 프로젝트 중 <위안부 피해자 길원옥 할머님의 글>


이전 댓글 더보기
난 처음에는 김춘수 시인이 이런 시도 썼었나 했네요^^

잘 계시지요.....
잘~보고 갑니다..예쁜가나맘님 여전히 필끝에 힘이 느껴져요..
예쁜가나도 잘 있죠? 마니 자랐겠네요..멀리서 늘 응원 해요.
건강하시고..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비록 무더운 주말이지만
행복한 미소로
축복 채워 가소서.
수고하신 정보에 (즐)감 합니다 (짱)
무더운 폭염과 열대야 대처 잘하시고 행복하게 보내세요 (아싸)
더운날 건강관리 잘 하시고 좋은일만 있으시길 바랍니다^_^(파이팅)
참 뭐라 할말이생각나지 않네요,힘없는 나라탓을 할까요?
가슴이너무아파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통일을 가로막고 있는 집단이 누구인가?(복수 정답임)
1. 당나라당.
2. 민주당
3. 민노당
4. 북한
5. 미국
6. 일본
7. 중국

너무 쉽다고요?

통일을 바라는 사람은 누구인가?
당연히 우리 민족이지요.
저 위에 있는 매국집단 빼놓고요.
여전히 활발히 활동을 하시네요.
4년이란 세월이 흘렀음에도...
거제도...하면 빨간머리앤님이...
서 너번 갔다오면서도 거제도 구석구석 보지도 못했습니다.
13살 어린 나이에

ㅠㅠ

너무
참담 하고 가슴 아파요
4월이 시작된지 얼마 되지 않은 것 같은데 벌써 4월 말입니다.
다가오는 5월에는 여러 행사가 많습니다. 그래서 흔히들 가정의달 이라고 합니다.
행복해서 웃는게 아니라, 웃으면 행복해진다고 해서 웃는다고 합니다.
많이 웃으시고 늘 행복한 5월이 되셨으면 좋겠습니다. ^-^
짙은 가을을 만드는 가랑비가 가랑가랑 내리는 금요일!
점심 맛있게 드시고 밝은 마음으로 즐거운 오후 되세요.
감사 합니다.
세상을 보는 지혜 160

나쁜 일은 다른 사람에게 전가할 줄 아라.
악의를 막아내는 방패를 갖는 것은 통치자가 가져야 할
위대한 술책이다.
이는 시기하는 자의 말처럼 무능력에서 비롯되는 것이
아니다.
그것은 실패와 그에 대한 비난의 형벌을 다른 이에게로
돌리려는 고도의 술책인 것이다.
모든 일이 잘 될 수는 없고,
모든 사람을 만족시킬 수는 없다.
그러니 그대의 긍지가 손상을 입더라고
불행한 일을 떠맡을 수 있는 희생양은 거느려라.

날씨가 차가운 주말입니다
건강관리는 잘하고 계시는지요 방가운 블친님..

자기 욕심만 채우다 떠나간 사람은 죽어서도 욕이 따라다니고.
베풀어 주며 살다간 사람은 죽어서도 칭찬이 따라다닙니다.
그 사람이 잘 살았는지 잘 못 살았는지는 죽어봐야 평이납니다.
주저하고 망설여진다는 것은 확신이 없다는 뜻 인 것입니다.
이유가 많고 핑게가 많아지는 것은 하기 싫다는 뜻 인 것이죠.
자꾸 미루고 행동하지 않는 것은 절박하지 않다는 뜻 입니다.
정말 간절히 원하는 일이라면 변명을 늘어 놓느라 시간을 낭비하지는 않겠지요

기온이 급감..
엄청 차가움이 전해오네요
절대 감기조심하소서...
짙은 구름이 흐르며 빗방울이 봄을 만드는 토요일!
점심 맛있게 드시고 따뜻한 마음으로
즐거운 오후 되세요.
감사 합니다.

안녕하세요,
5월 25일 목요일
이젠 저녁~밤 새벽 날씨
조금은 더~위를 느끼는 공기네요,

한~낮에는 더웁다고 하지만
새벽녁에도 더위 많이 느끼지요,
요즘 장미꽃 한창이지요 꽃구경 많이 하세요,

♥〃´`)
(,·´ ¸,·´`)
   (¸,·´¸행복한 5월 25일 되세요~오색빛장미~ ^*0*^



새벽 녘
우중이지만 새벽 기도회에 다녀오는 데
버얼 써 날이 환히 밝았더군요
시야에 들어 오는 록색의 물결은
살아 있음에 감사하 게 했습니다.
물 걱정 없이 온 몸을 샤워한 나무들의 깨끗한 모습에
이른 비와 늦은 비로
인생들의 먹거리를 자라게 하시는 전능자에게
진심으로 감사의 기도를 드렸답니다.( 운전 중 이지만)
고운님!
이렇게 피차
마음을 주고 받는 공간의 인연에 감사드립니다.
올리신 작품에 박수를~~~~
늘 강건하세요.

늘샘 / 초희드림
비밀댓글입니다
2018년 무술년(戊戌年)
황금 개의 해 밝았습니다.
새해 福 많이 받으십시요.♥♥♥
구름이 흐르며 아침을 만드는 금요일!
오늘도 힘찬 하루 되세요.
감사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