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서일기

빨강머리앤 2015. 10. 3. 18:29

 

 

 

 

 

'10월의 어느 멋진 날에' 읽은 김용훈의  공감시

  < 마음시, 섹시>에 대한 나의 생각  한 웅큼 보태기.

 

우선  최근에 접한  몇 권의 젊은 시인들이 쓴  시를 살펴보면

시의 흐름이 크게 변하고 있음이  확연히 감지되고 있다.

이 또한 바람직한 현상일 것이다.

기존의 내로라하는 시인들에게는 요즘의 시들이 다소 낯설게  느껴질 수도  있으리라.

 그러나 이 짧은 시의 흐름은   파격적이고 신선한 것이다. 

  짧고

 분명한  시가 가는 길은

 이제 거역할 수 없는 현실이 되었다.

마치 서양  근 , 현대 미술사조에서  고전주의의 틀을 무너뜨리고 거의 

 충격에 가까운 수준으로 

 입체파라는 새로은 장르가 느닷없이  탄생했듯이  

우리 시의 장르 역시  새로운 변화를 맞고 있는 것이다. 

이같은 현상은 주로 젊은층의  대거  포진하고 있는  70년대 이후  출생한 

 시인들에게 나타나는  현상으로

이들을 함께 묶어   권혁웅  평론가는  '미래파' 로 분류했다.

시의 생김새를 살펴보면  우선  내용이 단순하고  아주 짧은 글의 

 형태를 보이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며 ,

또한  서술의 형태를 가감하게  생략하며   전하고자 하는 시적  핵심을 

단숨에  표현하는 것이다. 

이같은 형태는 광고성 카피의  형태를 닮아 있기도 하다.  그동안 정형화된 

 시의  틀에 길들여진  

나를 벗고  이 신기한 시를  새롭게 구경하기 시작하는 것이다.

현대시가  보여주는 모던한 감성과  미래의  첨단적인  면을 예고하는

시들이 들려주는  노래에  오랫동안 적응하느라  몹시 힘들겠지만

 적응해 보려고 노력중이니  점차 좋아지리라.

이제  젊은 그들이 쓴  시는  누구도 쉽게 공감할 수 있는  큰 힘을 가졌다.

이를 테면 '한 줄시' 분량의   현대시는 17자에 서정을 담아낸

 일본의 계절시 ' 하이쿠'보다 

더  짧아진 길이다. 

 새로운 시의  지평을 연  시인의 참신하고  독특한 , 그러면서도 과감해진 

시를  블로그로 소개해본다.

그 첫 번째 초대 손님은' 난다난다'하는  김용훈 시인이다.

시인이 세상에 내놓은  ' 마음시', '섹시'  는 건강한 마음과

 건강한  섹(Sex)에

 대해 숨김 없이  

드러내어  공감으로 이끌고 있다.

참으로  파격적이고   밝은 표현이다.

나는 시에 대해서는  여전히  잘 모르지만  

읽다보니  재미와 공감의 영역이 넓어지는 기분이  드는 것이 

 점점  시를  보는 안목이 트이는  중인가보다.

김용훈 시의  특징을 살펴보면

한 줄 혹은 두어 줄의 짧은  시와  시의 부족함을 채우주기라도 하듯

개성이  뚜렷한 캐릭터들이 활발하게 움직이며

   아름다운  시의 완성도를 높여준다. 참으로 신선하다.

이런 느낌은  루이스 캐럴의 동화 '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에서도

 받았던  좋은 느낌이다.

'마음시', '섹시' 같은 시집이라면  그동안 외면당해 왔던  시의 시간을  다시

 회복할 수 있으리란  예감이 들기도 한다.

 

 

 

 

 

 

 

 말풍선 댓글로 '마음시'와 공감해보아요.^^*

 

 

 

 

 

 

 

 

버리지마  절대로 버리지마 ...초심

 

 

 

 

 

 

 

 

 

 

 

 

 

 

 

 

 

 

 

 

 

 

 

 

 

 

 

 

 

 

 

 

 

 

 

 말풍선  댓글로 '섹시' 와 공감해보아요.

 

색시 아니고 '섹시' ...

 

 

시인이 곳곳에  숨겨놓은 섹(SEX)의 위장을 들추어 보아요.

건강한  섹을 신나게 이야기해보아요.

 

 

 

 

 

 

 

 

 

 

 

 

 

 

 

 

 

 

 

 

 

 

 

 

 

 

 

 

 

 

 

 

 

 

 

 

 

 

 

 

 

 

 

 

 

 

 

 

 

 

 

 

 

 

 

 

 

 

 

 

 

 

 

 

 

 

 

 

 

 

 

 

 

 

 

 

 

 

 

 

 

 

 

 

 

 

 

 

 

 

 

 

 

 

 

 

 

 

 

 

 

 

 

♥'마음시', '섹시' 두 권의  커플시 댓글로 공감하는 재미가 쏠쏠하네요. ^^*

 

 

 

 

 

 

 

 

"마음시와 섹시 의 공통점은 절대 혼자서 할 수가 없다는 거죠" - 김용훈 시인

 

 

댓글로 공감하고 소통해보기 .
먼 길 여행 다녀온 사람은
가장 먼저 느낄 것이다.
집만큼 편안한 곳이 없다는 걸..

수많은 사람과 부딪히며
살아가는 사람들은 느낄 것이다.
맘 편한 친구가 최고라는 것을.

불친님 주말 행복하게 보내셨는지요
다음주를 위하여
편안한 밤 보내시기 바람니다 ,,,
여행도 좋고 가족이 있는 집도 편안해서 좋지요.
덥지도 춥지도 않아서 독서로 눈맛을 내는데는 더욱 좋겠구요.
빨강머리앤님(♡)(♡)(안녕)하세요(!)(!)(!)
(즐)거운 월요일입니다,,,,,
활기차고 (즐)거운,또한주가(~)(~)
되시기를 바랍니다(!)(!)(~)(^0^),,,,,(완소)(남녀)(완소),,,
반갑습니다(빵긋)<오선멋쟁이드림>
네 오늘도 힘차게
소중하게 출발해보아요.
늘 오늘처럼, 늘 처음처럼.
아침 저녘!
가을을 만드는 일교차가 매우 심한 나날!
감기 조심하시며 즐거운 화요일!
보람되게 보내세요.
감사합니다.
일교차가 심하긴 하지만
그래도 가을이라 참 좋아요.
자연의 완성을 보는 건 행복이죠.
오랫만입니다.
시에 공감하는 댓글을 다신 걸 보고 피식피식 웃음이 났어요.
요즘 젊은이들의 시는 파격적이기도 해서 놀랍네요.
제 조카의 남친도 시집을 냈던데 다르긴 하더라고요.^^
시에 공감하는 재미가 좋다라구요.
시 따라 나 따로 다가오지 못하는 시는 그야말로 시인의
독백일뿐, 공허일 뿐,
이렇게 공감할 수 있는 시를 만나니 참 좋아요.
요즘 젊은 시인들은 공감을 끌어내는 시의 빛깔을 보여주더군요.
처음에는 이게 뭐지 하다가
금방 눈맛을 느껴요.
아하 하고 무릎 쳐요.
금방 통하는 걸 느낄 수 있어요.
하나도 어렵지 않아요.
누구라도 시집을 읽게 만드는 힘이 세요.
조카의 남친이 혹시 최00 시인 아닌가요?
어쩐지 느낌이 ㅎ ㅎ
미라별님, 반갑습니다.
비밀댓글입니다
조카의 남친 시집도 재미나겠죠.
김민준 시인 꼭 기억할게요.
요즘 시에 맛이 들려 많이 읽고 있답니다.
넌 무얼 하든 내 편 이잖아 ,,, 그림자
오랜만 입니다
그래요. 영원한 내 편 ...그림자씨
시집 너무 재미져요.
박장대소하고 말아요.
제목부터 느낌이 오죠.
마음시, 섹시 ...두 권은 한몸에서 태어난 커플시집
마음속에 살고 있는 수많은 나의 생각
섹 에 대한 건강한 드러냄
시를 읽고한판 신나게 놀다가는 느낌이에요.
통쾌하고 익살스럽고, 풍자가 춤추는 ... 시를 읽으면서
이렇게 창작한 시인의 목소리에 놀라지 않을 수 없었어요.
여태껏 이런 시집 보지 못했거든요.

하늘냄새님, 반가워요.
아마 진해도 잘 있을걸요.
서리가 내린다는 한로 의 절기!
은빛 구름이 가을 아침을 만들며
상쾌한 기분을 만드는 목요일 아침!
오늘도 힘찬 하루!
즐겁고 행복한 하루 만들어 가세요.
감사합니다.
네 힘차게 하루 시작해요.
이 좋은 가을에 말이죠.
감사합니다.
즐거운 목요일 되세요.
간단명료하게 마음 표현한 시... 공감합니다^^
요즘시의 특징이기도., 공감해주셔서 고맙습니다.
빨간머리앤님(♡)(♡)(안녕)하세요(!)(!)(!)
활기차고 (즐)거운,화요일(~)(~)
되시기를 바랍니다(!)(!)(~)(^0^),,,,,(완소)(남녀)(완소),,,
반갑습니다(빵긋)<오선멋쟁이드림>
예쁜 모습 여전하시군요.
오랜만에 인사하고 갑니다...........^^*
산마루엔 안개가 자욱이 그리움을 만들고 있는 토요일!
낙엽은 한두잎 떠러지며 만추도 점점 퇴색되어 가네요!
그래도 마음은 밝은 마음으로 즐거운 휴일 되세요.
감사합니다.
빨간머리앤님 그동안 잘 지내시지요?
오랜만에 흔적 남기셨네요..^^
저도 요즘 블로그 내려놓고 겨울잠에 들어갔어요..ㅋ
오랜만입니다
잘 계시지요?
빨강머리앤님...

안녕하세요,
너무도 오래간만에
불로그 방문 드립니다
그간 바쁜일정에 쫓겨 시간여유
공백 생기지를 않아서 다소 방문늦어 졌네요,

앞으로 자주 방문하도록 하겠읍니다, 감사합니다,,, ^*0*^


비밀댓글입니다
메리크리스마스!!
즐거운 성탄을 맞이 하여
가정의 평화와 행운이 함께 하세요.
세상을 보는 지혜 112

언제나 기대감을 지녀라.
기대감을 다스릴 줄 알아야 한다.
많은 것은 더 많은 것을 약속하고
빛나는 행위는 더 빛나는 행위를 예고한다는
마음을 가지라.
그대의 전 능력을 한 번에 사용하지는 말라.

성탄절 여운이 남아있는 주말입니다
안녕하세요 블친님..
이제 올해도 닷새 밖에 남지 않았네요.
올해의 마지막 토요일..
일생에 남는 휴일, 영원히 추억하는 날로 만들어보시구요..

나이가 들면 들수록 꽃 같은 인품의 향기를 지니고
넉넉한 마음으로 살게하고
늙어가더라도 지난 세월에 너무 애착하지 말고
언제나 청춘의 봄날로 의욕이 솟아
활기가 넘치는 인생을 젊게 살아가게 하면 좋겠다고 생각합니다

오늘도 추운 날씨지만 따스한 마음으로
사랑하는 가족들과 오손도손 보내시고
추운 이웃도 돌아보는 여유로움으로 행복하시길 기원드리며
늘 건강하시길 바램해봅니다.. 건강하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