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야기 호텔/푸른 묵상

민트 2014. 6. 14. 02:47

나무대문 옆에 라일락 나무에서 흩어지는
풋풋한 향기
그것은 바로 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