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 2021년 04월

13

11 2021년 04월

11

10 2021년 04월

10

하루하루 4/10

광림아파트 12층에서 바라본 읍내. -내가 사는 동네 5시 20분, 신문배달하다 말고 남의 아파트 12층에 올라가보았다.(100가구 넘게 사는 아파트에 2층 딱 한집에서 신문 본다. 그것도 조선일보. 고맙다고 해야하나?) 바다까지 가기에는 힘이 딸려 멀리서 이렇게라도 바다를 보고싶은 마음. 해를 품은 바다쪽이 온통 붉은 이 장관을 찍고 싶어 부리나케 집으로 달려가 폰을 챙겨 다시 12층으로. 만오천명이 사는 읍내는 어둠은 걷혔으나 아직 이른 시간이라 온동네가 조용하다. 누구는 저기 살고 또 누구는 저기 살고... 내가 아는 사람들을 떠올려본다. 아침 새가 노래한다, 오늘 울진 날씨 맑음이라고. *오늘도 신문마다 하나같이 1면에 이번 보궐선거에서 20대가 공정과 실리를 택했다고 떠들고 있다. 나라 망하라고..

댓글 하루하루 2021. 4.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