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nsunby

문선비의 사진 이야기

병산서원 배롱나무

댓글 51

서원과 정자

2021. 8. 1.

한국 서원건축의 백미(白眉)로 알려진 병산서원에 배롱나무가 만개하면서 장관을 이루고 있다.

한여름 백일동안 핀다는 배롱나무의 나무 껍질은 깨끗한 청결과 고요함을 상징해

 옛 선비들의 사랑을 받아 서원과 향교, 정자 등에 많이 심겨져 있다.  2021.7.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