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끄럼쟁이 섬초롱꽃 피다

댓글 4

마음 나누기/맑은 사진 - 꽃과 …

2015. 6. 13.

섬초롱꽃이 집 베란다에서 몇 년을 났지만 꽃을 피우지 못 했기에 텃밭 몇 군데에 옮겨 심었더니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꽃이 피었습니다.

내한성이 강한지 이른봄에 싹이 났지만 쑥쑥자라지는 않았으며, 잎마다 꽃대를 올려 꽃을 피우는 것도 아니었습니다.

 

섬초롱꽃은 쌍떡잎식물 초롱꽃목 초롱꽃과의 다년생풀로, 울릉도에 자생하는 한국 특산종으로 꽃은 여름에 피고 연한 자주색 바탕에 짙은 색의 반점이 있고 크기는 3~5㎝로 가지와 원줄기에서 아래를 향하여 달립니다.

 

 

우리가 만든 옹달샘가에 심었더니 꽃이피니 무거운지 고개를 자꾸 숙여 옹달샘에서 뭘 꺼내기가 조심스럽습니다.

 

 

지난해 여좌동아주머니께서 섬초롱꽃을 주었는데 당시 마음속으로 우리도 섬초롱꽃 있는데... 라고 했는데 우리집의 흰섬초롱꽃과 달리 자주섬초롱꽃이다보니 텃밭의 화단이 환해졌습니다. 그때 입밖으로 말을 꺼네지않음을 다행이라 생각하니 사람의 마음이 이런가 봅니다.

자주섬초롱꽃도 흰섬초롱꽃과 마찬가지로 부끄러움이 많은지 고개를 푹 숙였습니다.

 

 

꽃은 통꽃이며 초롱꽃과의 다른 꽃과 마찬가지로 아래로 향하여 피었으며, 활짝 핀 모습은 마치 여자들의 치마같습니다.

 

 

치마를 살짝 들추듯이 섬초롱꽃을 살짝 치켜세워 안을 봤습니다.

암술이 서로 다른데 혹 다른 종류의 꽃이 아닐까 하는 의심이 들지만 안쪽에도 자주색무늬가 있으며 자주섬초롱꽃은 가는 털이 있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