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날 일몰, 구름이 움직이지 않는다

댓글 0

고향 이야기/진해 풍경

2020. 12. 31.

12월 31일

경자년 마지막 날의 일몰입니다.

오전에 하늘이 맑기에 일몰이 좋을 줄 알고 진해 수도로 갔습니다. 우리가 찜해둔 곳에 가니 전봇대와 방파제가 일몰을 방해하기에 매립지로 갔습니다. 가는 길에 수도로 가는 다리에 잠시 멈추었습니다.

여기도 아니네.

 

진해의 일몰은 정말 볼만합니다. 그러하기에 기대를 하고 갔는데 구름층이 두터웠습니다.

 

어제는 바람이 무척 심했는데 오늘은 기온은 영하인데 바람이 없었다 보니 구름이 거의 정지상태였습니다.

주위의 시민들이 떠나고 우리 둘만 남았습니다.

 

솔라타워와 우도 등대가 보입니다.

 

이미 일몰 시간이 지났기에 거가대교부터 진해 솔라타워까지 여러장을 찍어 이었습니다.

 

내일 다시 갈까?

의미가 없지.

왜? 새해 첫 일몰인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