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래종 작약 앞에서

댓글 4

마음 나누기/맑은 사진 - 꽃과 …

2021. 5. 8.

4월 22 ~ 5월 8일

4월 초 목단(모란)이 피기 시작하면 작약은 언제나 피려나 하며 작약 앞에 서게 됩니다. 이때만 해도 작약은 붉은 잎이 조금씩 초록으로 변하고 있었습니다.

4월 중순에 봉오리를 맺은 작약은 25일에 피기 시작했습니다. 지난해보다 열흘 정도 빨랐습니다. 작약을 여기서는 함박꽃이라고 합니다.

통영 연대도에 작약이 많다는 소식을 오래전에 들었는데 지금도 작약이 피는지 궁금하지만 4월 하순부터는 텃밭 일이 더 바쁘다보니 짬을 낼 수가 없습니다.

 

작약은 작약과 > 작약속의 여러해살이풀입니다. 텃밭의 작약은 친정에서 뿌리 나누기를 하여 심었으며, 친정에는 해마다 피었는데 뿌리 나누기를 하니 4년 만에 꽃이 피었습니다. 친정에서 분양받았으니 재래종일 겁니다.

작약은 흰색이나 빨간색 또는 여러 가지 혼합된 색의 꽃은 5~6월에 원줄기 끝에서 1개가 피며, 중국이 원산지로 관상용이나 약초로 재배되는 식물입니다.

 

4월 22일과 30일의 작약입니다.

작약은 향기가 좋은데 개미는 작약이 봉오리를 맺었을 때 부터 향기를 맡는지 개미가 많았습니다.

 

5월 1일

드디어 꽃잎을 열었습니다.

 

5월 2일

활짝활짝 피어나고 있었습니다. 이날 언덕 복구공사를 했는데 잠시 쉬면서 작약 앞에 앉아 있으니 벌이 아주 많이 날아들었습니다. 카메라 가지러 가기가 힘들 정도로 지쳤기에 내일 벌이 활동하는 모습을 동영상으로 담아야지 했는데, 다음날은 벌이 드문 드문 날아들었습니다. 향기를 맡으니 달콤했습니다.

 

언덕 복구공사를 하다 잠시 쉬면서 위를 보니 이런 풍경이었습니다. 붓꽃이 피기 시작했으며 감나무 잎의 색이 예술이었습니다.

 

5월 3일

만개.

 

벌은 화분이 무겁지 않은지 다리에 화분을 잔뜩 묻혀서도 계속 작업중이었습니다.

 

벌레가 꽃잎을 먹었다기에는 정교합니다. 어쩌면 불량일수도 있습니다.

 

작약 사진은 3일 날 가장 많이 찍었지만 2일 날, 즉 개화 다음날이 예뻤으며 벌도 가장 많이 날아들었습니다.

 

재래종 작약이 있는 곳에서 한 계단 위에 있는 볼티뷰 13입니다. 역시 개미가 많으며 재래종보다 늦게 피는데, 기온 차이일수도 있습니다.

재배종 작약과 볼티뷰 13이 있는 곳은 높이가 재보지는 않았지만 5~7m 정도 차이가 나는 듯합니다.

 

5월 4일

비가 살풋살풋 내렸지만 방아잎이 필요하여 텃밭에 갔습니다. 비에 젖은 작약입니다.

 

5월 5일

이제 지려고 합니다. 겨우 5일 되었는데요.

벚꽃보다 짧은 생 같습니다.

 

일찍 핀 작약은 지려고 하지만 이제 피기 시작하는 작약도 있습니다.

 

5월 7일

친정의 목단은 종자를 맺었습니다. 목단은 작약보다 한 달 먼저 피었다 졌습니다.

- 목단(모란)절정, 목단과 작약의 차이

 

목단(모란)절정, 목단과 작약의 차이

2월 28일 ~ 4월 14일 목단(모란)이 절정입니다. 크고 붉은 꽃이 탐스럽습니다. 친정대문(실제 대문은 없음)으로 들어서는 텃밭 귀퉁이에 오래 된 목단이 한 그루 있기에 아침마다 만날 수 있습니

blog.daum.net

5월 8일

아직 낙화는 진행되지 않았으며 텃밭에는 새로운 꽃이 피기 시작했습니다. 붓꽃과 노랑꽃창포와 꽃양귀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