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에서 먹는 풍성한 고명의 진주 황포냉면

댓글 5

다락방/우야든둥 잘 묵자

2021. 7. 31.

7월 18일

진주에 도착하자마자 우리는 진주냉면 먹어야겠네 했습니다. 대부분의 여행지에서 한 끼 정도의 식사를 하니까요.

비실 연꽃마을과 용호정원에 이어 진주성과 박물관을 관람한 후 매표소에 진주냉면을 하는 집이 시장에 있느냐고 물어보니 근처에 시장이 있으며 공영주차장에 주차를 하면 된다고 했습니다.

우리는 근처의 논개시장 주차장에 주차를 한 후 시장통을 둘러보니 진주 냉면집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휴무였기에 얼마 전 함안에서 먹은 황포 냉면이 생각나서 진주 황포 냉면집으로 갔습니다.

사철 좋은 음식이 냉면이지만 여름이면 더 당기는 음식이 시원한 냉면이기도 하다보니 유명한 냉면집에서는 번호표를 받아 기다리기가 다반사입니다.

주차장이 넓었으며 입구에 번호표 대기소가 있었지만 오후 2시가 넘은 시간이었다보니 우리 차례가 빨리 왔습니다.

대형 홀에는 손님이 꽉 차 있었으나 안내를 하는 이가 자리를 하나 가르키며 앉으라고 했습니다.

테이블에 칸막이가 설치되어 있으며 홀은 손님으로 꽉 찼습니다. 함안의 황포냉면집처럼 진주 황포 냉면도 방역이 철저했습니다.

육전을 주문하고 얼라아부지는 특미 냉면을 주문했고 저는 물 반 비빔 반으로 달라고 하니 물 반 비빔 반이 특미 냉면이라고 했습니다. 특미라고 하기에 양이 많은 줄 알았는데 냉면마다 大가 따로 있었습니다. 요즘은 밀면집에 가도 섞어가 있으며 통영에는 우짜가 있기도 합니다.

 

진주 황포냉면에도 맛있게 먹는 법이 있었는데, 함안과 달리 테이블에 식초와 겨자가 있기도 했습니다.

남긴 음식은 포장도 가능했습니다.

 

테이블에는 식초와 겨자가 있으며, 냉면을 먹기 전에 구수하고 시원한 온 육수로 속을 뜨끈하게 채워줍니다.

 

진주냉면에서 빠지지않는 육전을 따로 시켰습니다. 두툼하며 고소한 육전 두 장입니다.

 

진주냉면은 조선 시대 사대부들의 특식이자 기방의 야식으로 즐겨 먹었던 음식으로 전해지는데, 조선 제일의 냉면은 평양과 진주냉면이라고 할 정도로 유명한 냉면입니다. 그 진주냉면을 진주에서 먹습니다. 육전을 먹다 말고 냉면에 손이 갔습니다.

 

진주냉면은 비주얼 깡패입니다. 메밀과 고구마 전분으로 뽑은 면위로 육전, 달걀지단, 오이, 배, 달걀, 명태 회무침 등 다채로운 고명을 올려 호화로운 비주얼이 완성되었는데 비주얼에 이어 그 양에 또 압도당합니다.

 

살짝 뒤적여보니 육전도 많습니다.

 

냉면 김치인 무 김치 대신 배추 김치가 나왔습니다. 냉면에는 무 김치가 있습니다. 여름 무가 비싸서 그럴까요.

아무튼 배추 김치가 적당히 익어 입에 감겼습니다.

 

면발이 탱글탱글합니다.

섞어냉면인 특미 냉면은 비빔냉면의 매콤달콤함과 물냉면의 시원함을 동시에 맛볼 수 있는 메뉴로 비빔냉면에 육수를 넣어먹는 것과는 또 다른 매력으로 많은 이들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는 별미입니다.

그런데 먹어도 먹어도 양이 줄어들지 않았습니다. 진해의 ㄷ냉면에서 냉면을 먹어본 이라면 알 텐데 ㄷ냉면의 3배쯤 되는 양으로 살얼음까지 있다 보니 먹어도 먹어도 시원하기까지 했지만 우리는 결국 조금 남겼습니다.

그동안 여러 냉면집에서 냉면을 먹었는데 얼라아부지는 황포 냉면이 가장 맛있답니다. 기본에 충실한 맛이라나요.

 

차림표를 찍어야 했는데 손에 계산서를 들고 있었기에 아래가 붉습니다.

 

우리가 식사를 하고 나와도 차량은 여전히 만원이었습니다. 냉면집은 어디나 밥때가 없을 정도로 많은 이들이 냉면을 즐기는 모양입니다.

그리고 함안의 황포냉면은 진주 황포 냉면의 체인점이라고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