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날을 앞둔 밀양 찌아찌아 하우스

댓글 4

마음 나누기/가본 곳

2021. 10. 8.

10월 3일

감물리의 다랑논 풍경은 찌아찌아 하우스 옆의 전망대에서 봐야 제대로입니다. 전망대에서 다랑논과 주변을 살피다 찌아찌아 하우스로 갔습니다.

찌아찌아족이라고 들어 봤을 텐데요, 인도네시아 부톤섬 남부의 바우바우시(市) 찌아찌아족은 지난 2009년 자신의 말을 글로 표기하는 수단으로 한글을 받아들여 국내외에서 큰 화제를 불러왔는데요, 찌아찌아 하우스 주인장이신 권영찬 대표님이 찌아찌아 한글 장학회 회장님이시더군요.
찌아찌아족은 우리 한글을 자신들의 문자로 쓰면서 한글을 배우며 우리 동요도 부르는데, 지난해인가 인간극장에서 정덕영 선생님이 찌아찌아 한글학교에서 한글을 가르치는 모습이 방영되었으며, 정덕영 선생님은 이미 10년 전에 '찌아찌아 마을의 한글학교'라는 책을 내기도 했습니다. 또 다른 한글을 전파한 주인공인 권영찬 대표는 여기 하우스를 운영하면서 나온 수익금으로 장학금을 전달한다고 합니다.

 

내일이 한글날입니다.

의도한 건 아니지만 10월 초에 찌아찌아 하우스를 잘 다녀온 듯합니다.

 

 

밀양 단장면 감물리의 찌아찌아 하우스입니다.

 

밀양 만어산은 만어사를 중심으로 경석이 여러 군데 널려 있는데 도로를 사이에 두고 뒤로는 고깔봉 종석의 강이 흐르는데, 감물 다랑논 포토존이라는 안내가 있으며, 맞은편에 찌아찌아 하우스가 있습니다.

 

찌아찌아 하우스는 카페와 갤러리를 겸하며 여기의 수익금이 찌아찌아족에게 장학금으로 전달한답니다.

 

출입문을 열고 들어서면 하우스 내에서 감물 다랑논이 보이며 그림과 도자기 등이 전시되어 있고, 감물리 풍경 사진도 전시하고 있었습니다.

 

찌아찌아 한글 장학회 자원봉사의 집 명명패와 찌아찌아 마을회관에서 찍은 사진인데 한국대표단과 바우바우시장, 찌아찌아족 대표, 장학생 대표들이 함께 찍은 사진도 있습니다.

 

찌아찌아 한글 공부 광경입니다.

 

2012년 10월 서울 나들이때 광화문 세종대왕 동상 지하의 세종이야기 전시관에 찌아찌아족의 한글 교육 상황이 있었습니다. 자랑스러운 한글이며 세종대왕의 업적을 다시 한번 새겼습니다.

 

찌아찌아 하우스에는 도자기류도 판매하는 듯했습니다.

주인은 1층에 계시는 듯했으며 여기는 2층이지만 도로에서 보면 1층입니다.

 

수익금 중 장학금으로 전달이 된다고 하니 뭐 하나라도 팔아드려야지 싶어 메뉴를 보니 모든 메뉴가 셀프랍니다.

언젠가 무인카페의 경험을 올렸었는데 당시에는 여러 친구들이 함께여서 당황스러워도 척척해냈지만 혼자서 남의 영업장을 헤집을 수가 없었습니다. 하여 아쉬움에 본 곳을 보고 또 보고 그렇게 나왔습니다.

 

그런데 영업이 시원찮은지 개인 사정인지 임대 중이었습니다. 팔아준 것 하나 없어 죄송한 마음이지만 인수자가 이 카페를 계속 운영한다면 언젠가는 카라멜 마끼아또를 마시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