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늘 파종과 발아

댓글 2

고향 이야기/텃밭 풍경

2021. 10. 14.

10월 2 ~ 14일

- 마늘 파종 만들기 / 콩대뽑아 갈고 밑거름까지2021.10.02 에 이어

씨마늘은 남해에서 구입을 했습니다. 우리가 재배한 마늘이 너무 잘았으며 양이 적었거든요.

마늘 쪽은 9월 16일 날 냈는데, 언제 파종을 할지 알 수가 없었기에 물에 불리지 않고 쪽을 냈는데 엄마는 손톱 밑까지 아프다고 했습니다.

씨마늘은 10kg으로 좋은 놈으로 했습니다. 2접 조금 넘는다고 했습니다.

 

마늘은 백합과(百合科 Liliaceae)에 속하며 비늘줄기가 있는 다년생 식물입니다.
양파와 마늘은 우리가 외래종의 허브에 가려 스치기 쉬운 허브의 한 종류로 예로부터 여러 나라에서 써왔으며, 양파 같은 냄새가 나고 찌르는 듯한 자극적인 맛이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언제부터 마늘을 심기 시작했는지는 확실하지 않으나, 고려시대 이전부터 널리 심었던 것으로 추정하며, 현재 널리 심고 있는 마늘의 기원 식물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 학설이 있으나, 아주 오래전부터 세계 곳곳에서 심어왔기 때문에 정확하게 알지는 못한다고 합니다.

세계 10대 건강식품으로 선정된 마늘은 대표적인 항암 식품으로 꼽히는데 마늘에 함유된 알린 성분은 조리 시 알리신 성분으로 변형되는데, 매운맛과 함께 특유의 강한 향을 내는데 이 알리신 성분이 강력한 살균·항균 작용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소화를 돕고,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춰줄 뿐 아니라, 면역력도 높여준다고 합니다.

마늘은 재배 역사가 오래된 만큼 수없이 많은 품종들이 만들어졌는데 심는 장소와 시기, 속대가 자라는 정도 및 비늘줄기에 들어 있는 마늘 쪽수 등으로 구분하고 있습니다. 
열대지방에서는 잎을 주로 쓰기 때문에 잎으로 품종을 나누기도 하며, 우리나라의 품종은 크게 남해안 근처의 따뜻한 곳에서 자라는 난지형(暖地形)과 내륙 및 추운 곳에서 자라는 한지형(寒地形)으로 나누어집니다.
난지형은 8~9월에 심어 다음 해 수확하는 조생종으로 대표적인 지방 품종으로는 남해·고흥·제주·완도 등에서 심는 것들이 있습니다.
한지형은 9월 하순부터 10월 사이에 심어 다음 해 6월 중순이나 하순에 수확하는 만생종으로 함양·논산·의성·영덕·서산·단양·울릉도 등에서 심습니다.

 

10월 2일

먼저 텃밭으로 간 얼라아부지는 희석한 제타에 마늘을 담가 두고 혼자 비닐을 씌우고 있었기에 둘이 손을 맞추어 마무리를 했습니다.

 

비닐은 양쪽에서 잡아당기면서 팽팽하게 만들어 중간중간 꽂이를 꽂아주며 이랑 가운데에도 꽂이를 드문드문 꽂아줍니다. 겨울에 남쪽 지방이 따듯하다고 하더라도 얼음이 얼며 바람이 불기에 바람에 날리는 걸 예방하기 위해서이며 비닐을 다 씌운 후 고랑의 흙을 퍼올려 가장자리를 덮은 후 발로 꼭꼭 밟아줍니다.

양파와 마늘밭의 비닐은 구멍이 열개씩이며 구멍 간 간격은 15cm입니다.

 

씨마늘 소독은 제타에 20여분 담가 두었다가 건집니다.

 

비가 내리긴 했지만 안전하게 양파 모종 호미를 구멍에 넣어 홈을 판 후 마늘을 넣고 비닐 속의 흙을 긁어 덮었습니다.

 

씨마늘이 조금 부족하여 이틀 후 나머지를 심은 후 날짐승의 피해를 막기 위해 한랭사를 씌웠습니다. 부직포를 씌우면 더 안전하며 발아 기간도 짧은데 적당한 크기의 부직포가 없어 한랭사로 대신했습니다. 한랭사를 씌운 후 역시 중간중간 꽂이로 고정을 했습니다.

 

10월 12일

마늘이 발아하긴 했는데 가뭄에 콩 나듯이 드문드문 났습니다.

 

집 근처의 남의 밭에도 우리 마늘처럼 드문드문 났었는데 날씨 탓인지 모르겠습니다. 발아 기간은 보통 열흘 정도 걸린다고 했는데 새싹의 크기를 보면 더 일찍 발아했으며 늦은 놈은  늦습니다.

 

14일

마늘을 덮었던 한랭사를 걷었습니다. 마늘 싹이 갈라지기에 한랭사에 걸려 마늘이 쑥 딸려오면 어쩌지 하며 걱정을 했는데 다행히 깨끗하게 걷어졌습니다.

이 마늘은 내년 5월 하순이나 6월에 수확을 할 것이며 내년 김장용입니다. 올해 김장도 하지 않았는데 벌써 내년 김장용 마늘을 파종한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