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 꽃 ˙ 새싹˙꽃눈

댓글 4

마음 나누기/맑은 사진 - 꽃과 …

2022. 3. 14.

3월 14일

5개월만입니다.

코로나 걸리지 않았으며 잔병치레도 하지 않았습니다. 친정 아버지께서 돌아 가시고, 친정 아랫채를 리모델링하여 이사하여 친정 엄마와 살고 있습니다.^^

 

어제 오랜만에 비가 내렸습니다. 지난해 11월 집 리모데링때 한 차례 내린 후 처음으로 내린 비다운 비였습니다.

그동안 텃밭에 영 가지 않았던 건 아닙니다. 마늘밭과 쪽파밭의 잡초를 맸으며, 마늘과 양파밭에 웃비료도 했습니다.

어제는 고춧대를 뽑았습니다. 곧 고추 모종을 파종해야하거든요. 봄을 느낄새도 없이 땀이 많이 났습니다.

아주 가끔 텃밭에 가면 꽃밭을 살폈습니다. 채소는 월동채소뿐이다보니 돌볼 필요가 없었는데, 시금치는 고라니가 다뜯어 먹고 다시 싹이 났습니다.

봄이니 새싹이 날테고 하여 검불을 걷고 싹이 날만한 주변의 잡초를 뽑았으며 복수초와 몇 가지 식물은 우리집 작은 화단에 옮겨 심기도 했습니다.

2월 23일과 3월 2일날의 복수초입니다. 무리옆의 작은 복수초를 옮겨 심었습니다.

 

 

3월 11일, 복수초가 활짝 피었습니다.

봄에 가장 먼저 만나는 봄 풀꽃입니다.

 

 

비가 내린 후라 쑥이 쑥 올라왔을 것 같아 텃밭으로 갔습니다.

그저께 매화를 꺾어 꽃병에 꽂았습니다. 엄마께 봄을 보여드리기 위해서. 그런데 매화는 이틀이되니 꽃잎이 떨어졌습니다. 매화나무애 핀 매화는 오래가는데 말입니다.

 

매화나무 아래에 있는 서향(천리향)이 봉오리를 맺었습니다.

꽈리는 지난해 달린 열매가 그대로인데 정리를 해야 합니다.

 

산마늘의 싹입니다. 다른 작물보다 일찍 싹을 틔웠으며 인천에서 왔는데 번식중입니다.

 

상사화의 잎입니다. 지난해 늦가을에 싹이 났었는데 끝이 누런게 가물었다는 걸 말해줍니다.

 

큰꿩의 비름 새싹과 흰금낭화의 새싹입니다.

 

수선화가 어릴때 조금 솎아 집 화단에 심었는데 아직 봉오리를 맺지 않았는데, 텃밭의 수선화는 봉오리를 맺었으며 친정 화단의 수선화는 꽃을 피웠습니다. 비에 쓰러졌다보니 엄마가 묶어 두었습니다.

 

텃밭의 작약 새싹과 친정 화단의 작약 새싹입니다. 텃밭과 평지의 기온 차이가 남음 알 수 있습니다.

 

작약과 헷갈려하는 이들이 많은 목단(모란)입니다. 붉은 게 모두 꽃봉오리입니다.

이곳은 지난해까지 텃밭이었었는데 리모델링을 하면서 마사를 한 트럭 부었으며 울타리와 대문을 설치했습니다.

 

노란할미꽃과 할미꽃의 새싹입니다. 할미꽃은 봉오리를 맺었습니다. 사천에서 몇 천원에 구입한 할미꽃 한 포기가 대단합니다.

 

꽃눈입니다. 풀꽃이 피면서 나무의 꽃이 피는 계절입니다. 차례대로 오얏꽃, 복사꽃, 목련이 필겁니다.

 

쪽파밭의 잡초를 매려니 땅이 질어 호미가 무겁기에 냉이와 쑥만 캐고 돌아 왔습니다.

 

냉이는 천지며 쑥도 제법 자랐습니다. 웅덩이물에 바구니를 흔들었습니다.

 

엄마와 마주앉아 쑥과 냉이를 다듬었습니다. 냉이는 저녁에 나물로 밥상에 올렸으며 쑥은 내일 아침에 쑥국이 되어 밥상에 오를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