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 2021년 07월

01

고향 이야기/텃밭 풍경 여주밭 잡초매고 미국 실새삼 등 남은 식물은

6월 21 ~ 22일 잡초는 자라는 소리도 없이 잘도 자랍니다. 여주 밭의 잡초를 맨 게 엊그제 같은데 감자를 캐고 나니 여주 밭의 잡초가 더 많게 보였기 때문입니다. 밭두렁에는 금송화와 도라지가 있는데 여기도 잡초를 맬 겁니다. 낮 시간이라 너무 더워 반만 맸습니다. 올해 종자 파종한 도라지의 새싹입니다. 작년에 파종한 도라지는 꽃을 피우기도 했습니다. 기다리는 꽃은 더덕꽃이기에 도라지 꽃은 사진을 찍지 않았습니다. 22일 여주가 자라는 반대쪽입니다. 지지대 아래에는 적하수오와 삼백초 등이 있으며 여주 지지대 쪽에는 곰보배추가 있기도 합니다. 뱀이 나올까봐 무서웠습니다. 뱀이 무서운 건 아닌데 다리가 없거나 많은 동물은 징그럽기 때문인데 왕지네가 나올 경우에는 호미를 들고 있을 때는 사정없이 내려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