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 2021년 07월

08

고향 이야기/텃밭 풍경 덩굴강낭콩 처음으로 따다

6월 29일 지난해 수확한 양대 콩을 종자도 남기지 않고 다 먹었습니다. 얼라아부지 왈, 종자는 가끔 바꿔주어야 한다기에요. 하여 종자를 구입하여 3월 말에 파종을 했습니다. 비둘기나 까치가 많다보니 다 쪼아 먹는 건 아닌가 하며 걱정을 했었는데 다행히 싹이 나고 꽃을 피워 열매를 맺었습니다. 잎이 누렇게 변하면 콩을 수확해야 하는 시기로 벌써 마른 콩도 있었습니다. 덩굴강낭콩 재배는 처음입니다. 그동안 집에서 채종한 양대를 파종했거든요. 양대는 여기서는 봄콩이라고 하며 강낭콩을 말합니다. 6월 초 덩굴강낭콩과 작년에 재배한 양대의 잎과 꽃입니다. 덩굴강낭콩과 강낭콩은 열대아메리카산의 콩과의 덩굴성 일년초로 잎자루가 길며 소엽은 3매로 넓은 난형 또는 사각상 난형이며 가장자리가 밋밋하고 끝이 길게 뾰족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