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4 2021년 09월

04

고향 이야기/텃밭 풍경 김장무, 보라남, 적환무 파종과 발아

8월 29일 ~ 9월 1일 28일에 만들어 둔 김장무밭입니다. 비닐 멀칭 한 부분이며, 옆에는 양배추와 겨울초(월동춘채)를 파종했습니다. 무를 많이 먹는 편이 아니기에 해마다 수확량의 반 이상을 버리지만 심지 않으면 서운할 것 같아 올해는 조금만 파종하기로 했습니다. 겨울초(월동춘채) 종자가 있기에 봄동과 배추, 적환무, 보라남 등을 주문하여 받았습니다. 모종판과 상토도 함께 주문해서 받았지요. 김장무입니다. 지난해와 지지난해에 파종하고 남은 씨앗으로만 파종하기로 했습니다. 무 종류는 모두 십자화과입니다. 해마다 보라색 종류의 무를 조금 파종하는 보라남입니다. 100 립이라고 적혀 있는데 봉지를 열어보면 100 립이 되지 않을 듯하지만 세어보면 100 립이 조금 넘습니다. 적환무는 처음입니다. 작은 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