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 2021년 10월

01

고향 이야기/텃밭 풍경 김장무 등 북주고 솎음 무 김치 담그기

9월 24일 9일 1차 북주기에 이어 2차 북주기입니다. 북주기란 채소 등 작물이 넘어지지 않고 잘 자라게 하기 위하여 뿌리나 밑줄기를 흙으로 두두룩하게 덮어 주는 일입니다. 김장무가 꽉 찬 밭이 좀 답답하게 보이기까지 하지만 김장무 뿌리가 드러났기에 북주기를 또 하는 겁니다. 간혹 무청에 벌레가 먹은 구멍이 있는데 여치 등의 곤충이 먹은 거지만 곤충은 따로 잡지 않고 버려둡니다. 김장무 파종시 종자를 구멍 당 2개씩 보통 넣었는데, 이는 수확을 하기 전에 솎아 솎음 무 김치를 담그기 위해서입니다. 여린 김장무 김치를 담그면 열무김치처럼 시원합니다. 두 개씩 난 김장무를 솎고 겉잎을 제거한 후 역시 대파 고랑의 흙을 퍼서 북주기를 했습니다. 고랑에 솎음 무가 그득합니다. 솎은 무를 수습한 후 밭을 보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