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 2021년 03월

27

고향 이야기/벚꽃 · 웅천요(熊川窯) 진해 벚꽃 절정, 시내와 해안도로 달리면서 찰깍

3월 27일 함안 용화산을 내려오니 비가 막 쏟아졌습니다. 짧은 봄 나들이를 끝내고 이제 집으로 가야 합니다. 마산에도 비가 많이 내렸으며 창원에도 비가 많이 내리고 있었습니다. 양곡을 지나는데 도로 가장자리에 벚꽃잎이 가득 떨어져 있었습니다. 벚꽃이 피면 봄이 온듯하며 벚꽃이 지면 봄이 다 간듯합니다. 비도 비지만 코로나 19로 벚꽃 구경하자고 내릴 형편이 아니었습니다. 하여 달리면서 차 안에서 찍었습니다. 비가 내리지 않는다면 선루프를 열어 찍었겠지만 비가 내리는 바람에 조수석에 앉은 채 찍었습니다. 벚꽃은 장미과의 대표적인 봄꽃으로 한국에서는 남부 지역은 3월 말부터 피기 시작합니다. 보통 개나리가 질 무렵 피며 중부 지역은 4월 초중순에 절정을 이룹니다. 춘추벚나무(P. subhirtella)처럼..

23 2021년 03월

23

고향 이야기/벚꽃 · 웅천요(熊川窯) 산목련과 산벚나무와 진해 벚꽃(왕벚꽃) 개화 상태

3월 23일 진해는 연분홍으로 물들어 가고 있습니다. 바람이 많지만 기온이 높다 보니 하루가 다르게 벚꽃이 꽃잎을 열고 있습니다. 경화 장날인데 꽃구경을 갈까 하는 생각을 했지만, 이제 혼자 움직이는 게 무리라 마을버스를 타고 동네의원과 농협에 다녀왔습니다. 몇 분 차이로 돌아오는 마을버스를 놓쳤기에 택시를 타고 오는데 우리집 옆산의 산허리에 목련과 벚꽃이 활짝 피어 있었습니다. 보조가방에 휴대폰을 넣고 카메라는 장바구니에 넣어 가다 보니 모자를 챙기지 않았습니다. 그래도 마스크는 챙겼네요. 산허리의 목련은 언젠가 한 번 만난 적이 있습니다. 큰 아이와 함께였었는데 오래되어 기억이 없다시피 합니다. 해마다 봄이면 산허리가 하얄 정도로 목련이 무리 지어 피고 있는 곳인데, 가는 길이 만만치 않습니다. 그러..

11 2021년 03월

11

고향 이야기/벚꽃 · 웅천요(熊川窯) 벌써 벚꽃이 피었네

3월 11일 어제의 피로가 가시지 않았지만 미룰수 없어 마을버스로 성흥사에 다녀왔습니다. 온통 매화였지만 매화꽃 나들이 한 번 제대로 못 하고 봄을 맞은 듯합니다. 대장동 종점에 내리니 벚꽃이 피어 있었습니다. 벌써 벚꽃이 피었네 하니, 기사님께서 그렇다고 답했습니다. 벚꽃은 장미과의 대표적인 봄꽃으로 한국에서는 남부 지역은 3월 말부터 피기 시작합니다. 보통 개나리가 질 무렵 피며 중부 지역은 4월 초중순에 절정을 이룹니다. 춘추벚나무(P. subhirtella)처럼 가을에 한 번 더 꽃이 피는 품종도 있는데, 진해의 왕벚나무와 춘추벚꽃은 원산지가 우리나라입니다. 벚꽃이 피기 시작했지만 지난해에 이어 코로나 19로 군항제를 개최하지 않는다고 합니다. 전국적인 행사들이 대부분 취소되고 있는데, 하루 빨리..

28 2020년 03월

28

23 2020년 03월

23

22 2020년 03월

22

21 2020년 03월

21

16 2020년 03월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