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 2021년 04월

13

고향 이야기/텃밭 풍경 적하수오 지지대, 경광등 설치와 쉼터 추녀 내다

4월 3일 얼마 전에 대나무 아치를 설치했습니다. 지난해 태풍으로 넘어졌기에 다시 설치했는데, 얼라아부지가 오죽을 구해 보강공사를 했습니다. 그리곤 적하수오 지지대를 다시 설치한다고 합니다. 적하수오 지지대 역시 지난해에 망가졌습니다. 적하수오 꽃이 피어 무거웠나 봅니다. 설치한 아치에 오죽을 한 번 더 대며, 하수오 지지대의 뼈대를 설치해 두었습니다. 아치에 기대어 자라고 있는 식물입니다. 큰꽃으아리, 붉은 인동, 능소화입니다. 아치 위쪽에는 꽃밭을 만들고 있는 더덕밭이 있는데, 언덕과 밭에 더덕의 새싹이 마구마구 올라오고 있었기에 우선 언덕의 더덕을 캐어 단호박 지지대 아래 더덕을 재배하는 곳으로 옮겨 심었습니다. 텃밭에서 돌아오면 지쳐 쓰러지기 직전인데 텃밭에서는 몸을 바쳐 일을 합니다. 하수오 지..

27 2021년 03월

27

고향 이야기/벚꽃 · 웅천요(熊川窯) 진해 벚꽃 절정, 시내와 해안도로 달리면서 찰깍

3월 27일 함안 용화산을 내려오니 비가 막 쏟아졌습니다. 짧은 봄 나들이를 끝내고 이제 집으로 가야 합니다. 마산에도 비가 많이 내렸으며 창원에도 비가 많이 내리고 있었습니다. 양곡을 지나는데 도로 가장자리에 벚꽃잎이 가득 떨어져 있었습니다. 벚꽃이 피면 봄이 온듯하며 벚꽃이 지면 봄이 다 간듯합니다. 비도 비지만 코로나 19로 벚꽃 구경하자고 내릴 형편이 아니었습니다. 하여 달리면서 차 안에서 찍었습니다. 비가 내리지 않는다면 선루프를 열어 찍었겠지만 비가 내리는 바람에 조수석에 앉은 채 찍었습니다. 벚꽃은 장미과의 대표적인 봄꽃으로 한국에서는 남부 지역은 3월 말부터 피기 시작합니다. 보통 개나리가 질 무렵 피며 중부 지역은 4월 초중순에 절정을 이룹니다. 춘추벚나무(P. subhirtella)처럼..

06 2020년 08월

06

고향 이야기/텃밭 풍경 장마철 예초기 작업

7월 25일 7월 내내 비가 내리다시피 하다 보니 잡초가 정말 잘 자랍니다. 비가 내리지 않고 기온만 높아도 잡초는 잘 자라는데 비까지 내리다 보니 감당이 되지 않을 정도입니다. 지난주 예초기 작업을 하려는데 어차피 또 비가 올 테니 다음 주에 하자며 꼬셔서 연꽃 나들이를 다녀왔다 보니 일이 더 많아진 듯했습니다. 텃밭에서 가장 애정을 느끼는 꽃길인데 이제 잡초 길이 되었습니다. 잡초가 많아 이 길을 걷기 싫을 정도였습니다. 여기뿐 아니라 텃밭 전체가 잡초밭이 되었습니다. 당아욱 꽃이 피어도 예쁜 줄을 모를 정도로 잡초가 자랐습니다. 이때는 풀섶에서 뱀이 나올까 봐 작물을 재배하는 밭의 고랑으로 다녔습니다. 4차 줄치기후 고추밭 출입을 전혀 하지 않았습니다. 꽈리초는 매실나무 아래에 있기에 그곳만 들락거..

27 2020년 06월

27

고향 이야기/텃밭 풍경 장마철 텃밭 풍경

6월 25일 어제 오후부터 많은 비가 내리더니 아침에는 잠시 그쳤습니다. 그런데 친정 가까이 가니 또 내리기 시작했습니다. 장마긴 장마인 모양입니다. 아침 식사후 비가 그쳤기에 텃밭으로 갔습니다. 텃밭 열쇠는 항상 가지고 다니며, 장화도 친정에 있습니다. 도랑물이 세차게 흘렀으며 농로도 젖었으며, 풀잎마다 빗방울을 달고 있었습니다. 젖은 텃밭 문을 열고 들어서니 접시꽃은 쓰러져 있으며, 하늘말나리 옆의 꽃창포가 피어 있었습니다. 텃밭의 꽃창포 중에 가장 늦게 피는 꽃입니다. 포도와 개량머루도 빗방울을 방울방울 달고 있었습니다. 비가 그치면 송이를 싸주어야 겠습니다. 지난해 치자 열매를 다 따지 않았더니 올해는 생장이 더디며 꽃도 많이 피지 않았지만 그래도 꽃이 피고 있기는 합니다. 도라지도 꽃을 피웠습니..

25 2019년 11월

25

22 2019년 09월

22

11 2019년 09월

11

10 2019년 09월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