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7 2021년 02월

07

마음 나누기/사람이 있는 풍경 객지에서 보내는 생일

2월 1일 지난해 추석즘이 큰 아이의 생일이었기에 마침 아이들이 와서 생일상을 차렸습니다. 이번에는 설날 전날이 작은 아이의 생일입니다. 코로나 시국이라 걱정이 되었는데 먼저 내려오지 않겠다고 했습니다. 아이의 생일이다 보니 먼저 내려오지 말라는 말을 할 수 없었는데 아이들이 먼저 이야기를 해주어 고마웠습니다. 생일즘에 튀김 등을 만들어 보내줄까 하니 통 큰 언니가 연차를 내어 호텔을 예약했답니다. 제 언니 통장으로 입금해주었습니다. 어느 호텔인지는 모르지만 작은 아이가 보내온 사진입니다. 아이들은 여행 시에 항상 이렇게 사진을 보내주며, 다음엔 엄마도 꼭 함께하자고 합니다. 케익에 보니 호텔 이름이 있습니다. 쉐라톤 서울 디큐브시티 호텔. 코로나 시국이라 탕목욕을 못하고 있었는데 숙소의 욕조가 커서 좋..

30 2013년 09월

30

13 2012년 02월

13

11 2010년 09월

11

11 2008년 02월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