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1 성지 순례

2014. 8. 10. 03:00


111 성지순례 두 걸음... '죽산'


비가 부슬부슬

비가 오락가락.


영성관의 소란스러움이 생경스런 날.


죽산의 고요함이

그 아름다움이

오히려 가슴 아린 그 날입니다.


















오늘 죽산성지에 다녀왔습니다
신부님 하시는 말씀에 많은 순교자들의 고통을 다시느껴습니다
죽산은 정말 차분하게 순교성인들을 생각할 수 있는 성지입니다.
그래서 예비자들과 자주 가는 곳이지요.
넓으면서도 고요함을 주는 성지, 죽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