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등사에는 벌거벗고 벌 받는 여인이 있다

댓글 418

인천시

2017. 12. 5.

강화도에 있는 전등사는 우리나라에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절 이다

우리나라에 불교가 들어온 고구려 소수림왕때인 서기 371년~381년에 창건 되었으니 1600년이 넘은 사찰이다

그리고 절에 나부상(裸婦象)이 있어 더욱 유명해진 절이다















윤장대(輪藏臺). 책장의 일종으로 경전과 율(律) 논(論), 여러 고승들의 장소(章疏)도 함께 넣어 둔다.

불교를 믿으려 하나 글을 못 읽거나 불경을 읽을 겨를이 없는 사람들을 위하여 만들었으며

윤장대를 돌리면 경전을 한번 읽는 것과 공덕이 같다고 한다.










죽은 고목에 태어난 달마
















무설전과 내부








나부상(裸婦像)이 있는 대웅보전,





절을 창건 할 당시 나라에서 손꼽히는 도편수(목수)가 대웅전 건축을 맡고 있었다

타향살이 생활을 하던중 아랫마을의 주모와 눈이 맞아 사랑을 나누게 되고,,





공사가 끝난 후에  집을 짖고 부부로 살자고 언약하고 돈을 받을 때마다 모조리 주모에게 맡기게 되었다





이윽고 공사가 마무리 될 때쯤 주막을 내려가 보니 주모가 돈을 모두 가지고 다른 사내와 야반도주를 한 것을 알게 되고

화가 치밀어 잠도 오지 않고 일손도 손에 잡히지 않은 가운데도 마음을 가담으며 대웅전 공사를 마무리 하였다

공사가 끝날 무렵 대웅전 처마 네 귀퉁이에 지붕을 평생 떠 받드는 벌을 받으며 살라는 의미로 벌거벗은 여인을 만들었다





내용을 알고 나부상을 허락한 스님의 자비로운 마음이 오늘날 조각상을 감상하게 하여 주고 유명한 사찰이 되지 않았을까.





꽤를 부리듯 한손으로 바치고 있는 조각상도 만든 도편수의 익살과 풍자가 슬픈 사연과 함

각박한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주는 교훈이 있는 나부상 이다.










인증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