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초기 서양 기독교 건물 성안드레 성당

댓글 351

인천시

2017. 12. 11.

강화도 온수리에 우리나라 초기의 성당 건물 성안드레 성당이 그대로 보존 되어 있다





1906년 선교사 마크 트롤로프(한국명,조마가)가 이곳 온수리에 성당을 건립하고 선교 활동을 하였다.










강화읍내의 강화성당은 백두산 소나무에 경복궁을 지은 도목수를 데려다 지은 것과 달리

이곳 온수리성당은 뒷산에서 소나무를 베어 이곳 목수들이 다듬고 이곳 흙으로 지은 순수한 지방 토속 건물이다.





조선시대 성곽의 망루 분위기의 솟을 지붕 모양의 종루가 정문을 겸하고 있다.





원래는 영국 해군에서 종을 기증 하여 맑고 고운 소리를 자랑하였으나 일제말기에 일본군에게 뻬앗기고 말았다고 한다.





문이 닫혀 있어 망설이던 중 때마침 지나던  교인의 협조를 부탁하여 내부를 볼 수 있었다





현재는 미사를 하지 않고 역사적 전시관으로 사용 하는 것 같다.















예배단.





고해성사실





예배단의 영국 문장이 성공회임을 알려 준다.





선교초기부터 사용하던 영국제 목탄난로





옛날에 사용하던 풍금도 그대로 있다.















월정금헌금함. 이것은 그리 오래되보이지는 않는





설립 당시부터 사용된 독경대(설교대)도 있다.










사제관, 1898년 지은 건물로 성공회 사제들이 거처한 한옥건물 1933년 중수된 문화재 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