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강물 사이에 높이 섰네,,,연미정

댓글 234

인천시

2020. 3. 11.

깅화도 앞 한강물이 흘러 임진강과 만나 두 물줄기가 합쳐지는 곳의 두물머리 모양이

제비 꼬리를 닯았 다 하여 연미정 (燕尾亭)이라는 이름을 가진 고려시대에 만들어진 정자 이다





연미정을 품고있는 월곶돈대,





월곶돈대 문루 조해루










물건너 보이는 곳은 전부 북한땅이고 철책이 가로막고 서 있다











물건너 북녘 개풍군이다


    燕尾漕帆 연미조범       -고재형-


  연미정 높이 섰네 두 강물 사이에,

          삼남지방 조운길이 난간 앞에 통했었네.

           떠다니던 천척의 배는 지금은 어디 있나,

           생각건데 우리나라 순후한 풍속이었는데







500년 넘은 두그루의 느티나무가 정자를 감싸고 있었으나 한그루가 태풍으로 쓰러져 한그루만 홀로 서 있다










청나라 요구에 의하여 강화조약(講和條約)을 맺은 굴욕적인 장소가 연미정이다










제비꼬리 연미정










복원된 조해루


북한이 보고 싶거나 북녁이 고향이신 분들은 와 볼만 한 곳이다

아직 많이 알려져 있지 않아 조용한 분위기도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