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인폭포에도 출렁다리가,,,

댓글 127

경기도

2020. 12. 20.

연천 재인폭포에 출렁다리가 새로 설치되었다 하여 겨울에 찾아 나섰다

 

 

 

 

 

이 마을에 살던 줄을 잘 타던 광대 재인의 처를 탐하고자 고을 원님이 재인으로 하여금

폭포 위에서 줄을 타게 하고 그 줄을 끊어 재인을 죽이고 부인을 범하려 하였다

부인은 원님의 코를 물어뜯고 폭포에 몸을 던져 자결을 하여 정절을 지켰다고 한다.

그 후 이 동네를 코문리라고 부르기 시작하여 지금은 고문리가 되었고

폭포는 재인폭포라고 불렀다 한다. 

 

 

 

 

 

얼마 전 새로 설치된 출렁다리

 

 

 

 

 

 

 

 

 

 

 

 

 

 

겨울임에도 수량이 풍부하다

 

 

 

 

 

 

 

 

 

 

폭포 아래까지 가는 데크계단은 겨울철이라 통행불가

 

 

 

 

 

참고로 예전에 있었던  철계단 (3년전 촬영)은 철거 되고,,,,

사실 이것도 주상절리와 너무 안 어울리는 구조물 이었지

 

 

 

 

 

 

 

 

 

 

 

3년전 여름에 촬영한 비교용 사진 입니다

 

 

 

 

주상절리

 

 

 

 

 

 

 

 

 

 

 

 

 

 

 

출렁다리가 설치되어 재인폭포를 자세히 볼 수 있어 좋으나

아름다운 자연경관을 해치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