九龍寺가 龜龍寺로 치악산 구룡사

댓글 155

강원도

2021. 8. 28.

668년 (신라 문무왕 8)에 이 절터는 아홉 마리의 용이 살고 있는 깊은 소(沼) 였다고 한다

이곳에 의상이 절을 지으려 하자 용들은 뇌성병력과 함께 비를 내려 산을 물로 채웠다

 

 

 

 

 

이에 의상이 부적 한 장을 써서 연못에 넣자 연못의 물이 마르고 용 한 마리는 눈이 멀었다 

나머지 여덟 마리의 용은 구룡산 앞산을 여덟 조각으로 갈라놓고 도망쳤다

이에 절 이름을 구룡사(九龍寺)라고 하였다고 한다

그런데 지금은 九龍寺 가 아닌 龜龍寺로 불린다

 

 

 

창건 후에 번성하던 절이 조선 중기 이후에 사세가 기울기 시작하였다

이때 어느 노인이 나타나 절 입구이 거북바위 때문에 절의 기운이 약하니 그 혈을 끊으라 하여

바위에 구멍을 뚫었으나 계속 사세가 기울었다

후에 거북바위의 혈을 다시 잇는다는 뜻에서 절 이름을 구룡사(龜龍寺)로 바꾸었다

 

 

 

 

 

마스크 쓰고 들어 오세요

 

 

 

 

보광루

 

 

 

 

 

 

 

 

 

 

 

 

 

보광루

 

 

 

 

누각 아래로 허리를 숙이거나 머리를 숙여서 겸손하게 절로 들어가는 누하 진입 방식이다

 

 

 

 

 

 

 

 

 

 

 

 

 

 

 

 

 

 

 

 

 

 

 

 

 

 

 

 

 

 

 

 

 

 

 

 

 

 

요사체는 출입금지

 

 

 

 

 

 

 

 

 

 

 

 

 

 

 

 

 

 

 

 

 

 

 

 

 

 

 

 

 

 

 

 

 

 

 

치악산 깊은 산속에 있고

여덟 마리의 용이 갈라놓은 계곡에서 불어오는 산바람과 어울려

여름에 가도 좋은 구룡사입니다